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2-24 12:30:50

팔정도

파일:external/05ff464a9b7542d29f8e20ac8518cbcfb5456b4782eadcd379bbd4b3d51b254e.jpg
The noble eightfold path

1. 개요

고귀한 여덟 개의 올바른 길. 세계적으로 불교를 나타낼 때 8정도에서 비롯된 심볼(법륜, dharmachakra)을 사용한다. 해외에서 지도를 펼쳐놓고 을 찾으려면 아래 이미지와 같은 곳을 찾으면 된다.

불교입문맹세에도 포함된다.

파일:external/buddhistbeliefs.org/noble-eightfold-path.png

이를 따를 경우 스스로를 깨어나게 하며 해방시킨다.

팔리어 원어로는 '아리요 아탕기꼬 막가(Ariyo atthangiko magga)'. Ariyo는 성스러운, Magga는 진리 혹은 도, Samma는 올바름, 완전함의 뜻을 가지고 있다.

팔성도(八聖道)라고도 한다. 불교의 가르침 중 핵심으로, 석가모니가 가장 먼저 설법하고 또한 가장 마지막에 설법한 수행법이다.

2. 내용

팔정도는 다음 8가지다.
보면 알지만 이걸 다 수행하여 경지에 이른다면 확실히 아라한 되겠다.(…)

동국대학교가 조계종 종립 학교이다 보니 학교 휘장에도 팔정도를 형상화한 도안이 그려져 있으며 학교 중앙부에 위치한 광장의 이름도 여기서 따왔다. 광장에서 뻗어나가는 갈림길 또한 그 이름에 걸맞게 8개다. 다소 낡아서 고풍스러워 보이는 휘장을 대체하기 위해 새로 만든 로고도 D자로부터 8개의 빛이 새어나가는 형상임을 알 수가 있다.

3. 입자물리학에서

불교와는 전혀 관련없어 보이지만 팔정도는 쿼크로 이루어진 하드론(메손바리온) 분류법의 이름이기도 하다. 쿼크의 발견자인 머리 겔만이 8개의 입자를 전하와 기묘도로 분류하고 불교의 팔정도에서 따온 'Eightfold way'라고 명명한 것이 시초이며, 쿼크 모형의 발전에 공헌했다.


[1] 여기서 올바르다는 것은 무엇이 절대적으로 바르다! 선하다! 같은 의미라기보다는 무엇을 그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의미에 가깝다. 사람은 무언가를 볼 때 항상 판단이 뒤따르기 때문에 이러한 선입견 없이 보는 것을 뜻하며, 나아가 사물의 본질을 '꿰뚫어 봄'을 의미 한다.[2] 본다는 행위는 판단에 있어 가장 큰 우위를 점하고 또한 사람은 보이는 만큼 믿게 된다. 때문에 8정도의 가장 처음이 되며 기본이 된다고 추측된다[3] 간혹 "정근" 이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