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1-10 22:13:45

2008년 월드 시리즈

파일:external/www.stevetheump.com/2008_WS_logo.jpg
월드 시리즈 일람
2007년
보스턴 레드삭스
2008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2009년
뉴욕 양키스
파일:PHI_2008_WS_FinalOut.jpg
파일:PHI_2008_WSChampion.jpg
2008년 월드 시리즈 우승팀
필라델피아 필리스
MVP 콜 해멀스
파일:external/www.stevetheump.com/2008_WS_logo.jpg
2008 월드 시리즈 로고

1. 개요2. 양 팀 상황
2.1. 필라델피아 필리스2.2. 탬파베이 레이스
3. 진행
3.1. 1차전3.2. 2차전3.3. 3차전3.4. 4차전3.5. 5차전
4. 여담5. 우승반지

1. 개요

2008년 10월 22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된 아메리칸리그 챔피언 탬파베이 레이스내셔널리그 챔피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대결. 전통의 약체팀간의 대결이자 언더독끼리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았는데,[1] 결과는 필라델피아가 4승 1패로 탬파베이를 꺾고 1980년 이후 28년 만의 우승에 성공했다.

2. 양 팀 상황

2.1. 필라델피아 필리스

전년 시즌 마지막 17경기를 앞두고 어메이징한 어떤 팀에게 7경기 차이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하며 정말 오랜만에[2] 가을야구에 진출[3]했던 필라델피아는 이 해에도 기세를 이어간다. 15승 12패로 구단 백 년 역사상 최고 승률응......? 15승 12패가 최고 승률이라고..?로 4월을 시작한 필라델피아는 6월에 잠깐 월간 승률이 5할 밑으로 추락하며 주춤하지만 8월에 유력한 포스트시즌 맞상대로 꼽히던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스윕한 이후 피치를 바짝 올리며 리그 마지막 16경기를 13승 3패로 마치며 지구 우승을 차지한다. 이어진 플레이오프, NLDS에서 밀워키 브루어스를 3승 1패로 꺾고, NLCS에서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4승 1패로 꺾으면서 15년 만에 월드시리즈에 오르는 감격을 맛본다.

2.2. 탬파베이 레이스

이 해를 앞두고 데블레이스라는 구단 명칭을 레이스로 간략화 한데 이어 칙칙한 국방색 진초록색 유니폼을 산뜻한 남색 유니폼으로 바꾼 탬파베이는 앤드류 프리드먼 단장과 조 매든 감독이 함께한 리빌딩근데 애초에 지어진게 있었야 리빌딩이지. 이건 걍 빌딩...이 잭팟을 터뜨리며 시즌 내내 아메리칸 리그 동부지구를 지배한다. 알동은 늘 뉴욕 양키스보스턴 레드삭스 세상인 줄 알았던 국내외 MLB 팬들을 충격과 공포에 몰아넣은 건 덤. 그리고 이때를 기점으로 알동은 헬 알동이 되어버렸다(...) 시즌을 97승 65패라는 구단 역사상 최고 승률로 마감하며 당당히 동부지구 1위를 차지한 레이스는 이어진 디비전시리즈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를 3승 1패로 제압한 데 이어 디펜딩챔프 보스턴 레드삭스를 7차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물리치면서 첫 출전한 플레이오프에서 월드시리즈까지 나가는 무서운 기세를 보여준다.[4]

3. 진행

3.1. 1차전

10월 22일, 트로피카나 필드
1회 2회 3회 4회 5회 6회 7회 8회 9회 R H E
필라델피아 필리스 2 0 0 1 0 0 0 0 0 3 8 1
탬파베이 레이스 0 0 0 1 1 0 0 0 0 2 5 1

탬파베이의 홈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1차전. 체이스 어틀리가 1회초 투런을 날리면서 기선을 제압한다. 3회말 탬파베이는 1사 만루의 찬스에서 B.J. 업튼이 병살타를 작렬하며 동점을 만들 절호의 기회를 날려버렸고, 곧바로 이어진 4회초 필리스가 다시 한 점을 달아나면서 스코어는 3-0으로 벌어진다. 탬파베이는 칼 크로포드가 4회말 콜 해멀스를 상대로 솔로 홈런을 달린데 이어 5회말 이와무라 아키노리가 2루타를 쳐서 한 점 차까지 추격했다. 이후 경기는 불펜진의 정면충돌로 갔고 탬파베이는 선발 스캇 카즈미어를 구원등판 한 J.P. 하웰그랜트 발포어, 트레버 밀러가 7회부터 3이닝을 무실점으로 잘 틀어막았다. 하지만 필리스는 더 괴물같아서 선발 콜 해멀스가 크로포드에게 맞은 솔로 홈런을 제외하면 8이닝 동안 단 1실점을 허용하는 괴물투구를 펼친 데 이어 9회말 등판한 마무리 브래드 릿지가 깔끔하게 경기를 마무리하며 귀중한 첫 승을 가져간다.

3.2. 2차전

10월 23일, 트로피카나 필드
1회 2회 3회 4회 5회 6회 7회 8회 9회 R H E
필라델피아 필리스 0 0 0 0 0 0 0 1 1 2 9 2
탬파베이 레이스 2 1 0 1 1 0 0 0 - 4 7 1

1회말부터 카를로스 페냐에반 롱고리아가 출루하면서 찬스를 잡은 탬파베이는 이와무라 아키노리B.J. 업튼의 땅볼로 2-0으로 앞서나간다. 이어 업튼이 다음회인 2회말에도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했고 4회말에는 클리프 플로이드의 3루타에 이은 스퀴즈 번트로 4-0까지 달아난다. 탬파베이의 선발 제임스 실즈는 5.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는 호투를 보여주었으며 필리스는 8회와 9회 각각 한점을 따라갔지만 역부족. 1승 1패로 시리즈는 동률인 채 필라델피아의 홈인 시티즌스 뱅크 파크로 넘어가게 됐다.

3.3. 3차전

10월 25일, 시티즌스 뱅크 파크
1회 2회 3회 4회 5회 6회 7회 8회 9회 R H E
탬파베이 레이스 0 1 0 0 0 0 2 1 0 4 6 1
필라델피아 필리스 1 1 0 0 0 2 0 0 1 5 7 1

악천후로 인해 한 시간 31분 늦게 시작한 경기에서 필리스는 지미 롤린스가 안타로 출루하자 체이스 어틀리가 땅볼로 롤린스를 득점시키는 데 성공하면서 선취점을 가져간다. 탬파베이도 곧바로 2회초 칼 크로포드의 2루타에 이은 3루 도루희생플라이로 득점하면서 경기는 동점. 이에 필리스는 카를로스 루이즈의 솔로 홈런으로 다시 멍군. 6회까지 비교적 팽팽하던 경기를 뒤집어놓은 것은 역시나 큰 것 하나. 어틀리와 라이언 하워드의 백투백 홈런이 터지면서 경기는 4-1. 하지만 의지의 탬파베이는 포기하지 않고 크로포드의 적시타와 7회초 4-3, 필리스를 한 점 차까지 추격한다. 이어진 8회 초 B.J. 업튼의 안타, 도루, 상대 송구 실책이라는 절묘한 삼단 콤보가 터지면서 경기는 동점. 하지만 9회말 탬파베이는 몸에 맞는 공, 폭투, 송구실책으로 무사 3루의 끝내기 위기를 자초한다. 당연히 탬파베이의 선택은 필리스의 후속 타자들을 모두 고의사구로 내보내면서 무사 만루를 만든 뒤 전진 수비. 하지만 전진수비가 무색하게도 카를로스 루이즈의 끝내기 내야안타(...)가 나오면서 경기는 그대로 종료. 월드시리즈 역사상 전무후무한 끝내기 내야안타였다.

3.4. 4차전

10월 26일, 시티즌스 뱅크 파크
1회 2회 3회 4회 5회 6회 7회 8회 9회 R H E
탬파베이 레이스 0 0 0 1 1 0 0 0 0 2 5 2
필라델피아 필리스 1 0 1 3 1 0 0 4 - 10 12 1

지미 롤린스가 선두 타자 홈런을 작렬하면서 이 날도 필리스가 1회말부터 리드를 가져간다. 이어 3회 체이스 어틀리가 상대 에러로 출루한뒤 페드로 펠리스의 적시타로 한 점 추가. 탬파베이는 칼 크로포드가 4회초 솔로 홈런을 날리면서 추격하는 가 싶었는데, 곧바로 이어진 4회말 하풍기의 스리런 홈런 작렬. 5회초 탬파베이는 다시 솔로 홈런으로 5-2로 추격하지만 5회말 홈런을 맞은 당사자 조 블랜튼이 분노의 홈런(...)을 날리면서 복수해 주신다. 1974년 월드 시리즈 이후 무려 34년 만에 월드시리즈에서 투수가 친 홈런.[5] 이후 8회에 필리스는 다시 홈런 두 방을 포함해 4점을 추가하면서 10-2로 대승을 거둔다. 전날 열린 3차전이 비로 인해 경기 시작이 지연되었던 탓에 자정을 넘겨서야 경기가 끝나서, 3차전과 4차전은 모두 공식적으로는 10월 26일에 끝난 경기로 기록되었다.

3.5. 5차전

10월 27~29(...)일, 시티즌스 뱅크 파크
1회 2회 3회 4회 5회 6회 7회 8회 9회 R H E
탬파베이 레이스 0 0 0 1 0 1 1 0 0 3 10 0
필라델피아 필리스 2 0 0 0 0 1 1 0 - 4 8 1

시리즈 내내 1회에 선취점을 내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던 필리스는 이 날도 셰인 빅토리노체이스 어틀리의 연타로 경기를 2-0으로 시작한다. 4회초 카를로스 페냐가 2루타를 친 데 이어 에반 롱고리아가 적시타를 치며 경기는 2-1. 그리고 6회초 다시 페냐의 적시타에 힘입어 경기는 동점. 그런데(...)

6회 초 엄청난 폭우가 쏟아지면서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됐다.

월드시리즈 사상 전례가 없는 서스펜디드 게임 때문에 이러쿵 저러쿵 말이 나왔지만 필리스의 주장 체이스 어틀리가 "6회에 경기장은 이미 물바다였다.(the infield was basically underwater.)"라고 말했고 심판들도 경기의 퀄리티를 위해서라도 서스펜디드 게임이 불가피했다고 말하면서 논란은 종결. 애초에 지들도 TV로 쏟아지는 폭우를 봤으면서...

어쨌든 다음날인 28일에도 필라델피아 전역에 내리친 폭우는 그칠 기미를 보이지 않았고(...) 다음날인 29일에야 경기가 속개됐다.

그렇게 속개된 6회말, 필리스는 제프 젠킨스의 2루타-지미 롤린스의 희생번트-이와무라 아키노리히 드랍 더 볼을 해 준 덕택으로(...)제이슨 워스의 행운의 적시타를 묶어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리고 탬파베이는 7회초에 로코 발델리의 솔로홈런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만들고 후속타자인 제이슨 바틀렛의 안타와 희생번트를 묶어 2사 주자 2루 상황에서 기세를 이어나가려 했다. 그런데 이와무라가 2-유간의 깊은 타구를 치자 체이스 어틀리가 잡아 1루로 달려드는 이와무라 대신 3루를 돌아 홈으로 닥돌하던 바틀렛을 잡는 스마트한 플레이로 탬파베이의 기세를 꺾었다. 이후 필리스는 7회말 팻 버렐의 2루타-셰인 빅토리노의 희생번트-페드로 펠리스의 적시타로 4-3 재역전. 그리고 9회초 필라델피아의 마운드에 수호신 브래드 릿지가 올라온다. 그리고...



1980년 이후 28년 만에 누리는 감격의 우승. 브래드 릿지의 세레머니가 인상적이다. MVP로는 시리즈 내내 선발투수로 팀을 전두지휘한 콜 해멀스가 선정됐다.

4. 여담

5. 우승반지

파일:2008 Philadelphia Phillies World Series Championship.jpg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월드 시리즈 우승반지
[1] 탬파이어 레이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는 양대리그에서 만패팀으로 유명한 팀들이였다. 특히 필라델피아는 별명이 X만패였을 정도로 최약체 팀이였다. 그런데 얘네들이 중진급 팀인 LA 다저스와 보스턴 레드삭스를 꺾고 올라왔으니 충격적일 수 밖에.. 그래서 한 때 시청률이 최저를 기록할 뻔했다.[2] 월드시리즈에 나간 1993년 이후 14년 만이다.[3] 다만 디비전시리즈에서 미친 산동네 팀한테 스윕당한다.[4] 첫 출전한 플레이오프에서 월드시리즈까지 나간 팀은 이 해 탬파베이를 포함해 1969년 뉴욕 메츠와 1997년 플로리다 말린스까지 총 세 차례. 이해 탬파베이 빼고는 다 우승했다. 지못미[5] 이게 왜 중요하냐 하면 지명타자 제도 도입 이후에 월드 시리즈에서 최초로 나온 홈런이라는 점이다. 참고로 1976년 월드 시리즈부터 지명타자제도가 적용되었다.[6] 6회초에 동점을 이루긴 했지만 이미 강우콜드가 성립되는 시점인 5회초가 끝났을 때 보통 정규리그 였다면 콜드게임이 선언될 만큼 엄청난 폭우가 쏟아졌다.[7] 경기전에 이미 폭우가 예보됐었다.[8] 왜냐하면 앞의 각주에도 설명했듯이 정규시즌이었다면 이미 5회초가 끝난 시점에서부터 강우 콜드가 선언될 만큼 지독한 폭우가 내렸고 그 시점에서는 필라델피아가 2-1로 리드하고 있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