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4-22 07:17:54

데이비드 오티즈

데이비드 오티즈의 수상 경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월드 시리즈 우승 반지
2004 2007 2013

파일:Ri5AbOa.png
보스턴 레드삭스영구결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red_sox_retire_number_1.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4.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6.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8.png
보비 도어 조 크로닌 자니 페스키 칼 야스트렘스키
파일:red_sox_retire_number_9.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14.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26.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27.png
테드 윌리엄스 짐 라이스 웨이드 보그스 칼튼 피스크
파일:red_sox_retire_number_34.png 파일:MLB_retire_number_42.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45.png
데이비드 오티즈 재키 로빈슨 페드로 마르티네즈
}}}||

파블로 산도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매디슨 범가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04년 아메리칸 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MVP
마리아노 리베라
(뉴욕 양키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폴 코너코
(시카고 화이트삭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05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행크 애런 상
매니 라미레즈
(보스턴 레드삭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데릭 지터
(뉴욕 양키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6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행크 애런 상
조시 도널드슨
(토론토 블루제이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호세 알투베
(휴스턴 애스트로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04년 ~ 2007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지명타자 실버 슬러거
에드가 마르티네즈
(시애틀 매리너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오브리 허프
(볼티모어 오리올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1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지명타자 실버 슬러거
블라디미르 게레로
(텍사스 레인저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빌리 버틀러
(캔자스시티 로열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3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지명타자 실버 슬러거
빌리 버틀러
(캔자스시티 로열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빅터 마르티네즈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6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지명타자 실버 슬러거
켄드리스 모랄레스
(캔자스시티 로열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넬슨 크루즈
(시애틀 매리너스)

파일:MLB 로고.svg 2013년 메이저 리그 베이브 루스 상
파블로 산도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매디슨 범가너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파일:MLB 로고.svg 2010년 메이저 리그 올스타전 홈런 더비 우승자
프린스 필더
(밀워키 브루어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로빈슨 카노
(뉴욕 양키스)

파일:MLB 로고.svg 2011년 메이저 리그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
팀 웨이크필드
(보스턴 레드삭스)
데이비드 오티즈
(보스턴 레드삭스)
클레이튼 커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 ||
파일:David_Ortiz.jpg
<colbgcolor=#bd3039> 보스턴 레드삭스 No.34
데이비드 아메리코 오티즈 아리아스
(David Américo Ortiz Arias)
생년월일 1975년 11월 18일
국적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svg 도미니카 공화국,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출신지 산토 도밍고
신체 190.5cm, 113.4kg [1]
포지션 1루수지명타자
투타 좌투좌타
프로 입단 1992년 아마추어 자유계약 (SEA)
소속 구단 미네소타 트윈스 (1997~2002)
보스턴 레드삭스 (2003~2016)
수상 10회 올스타 (2004~2008, 2010~2013, 2016)
3회 월드 시리즈 우승 (2004, 2007, 2013)
월드 시리즈 MVP (2013)
ALCS MVP (2004)
7회 실버 슬러거 (2004~2007, 2011, 2013, 2016)
2회 AL 행크 아론 상 (2005, 2016)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 (2011)

AL 홈런왕 (2006)
3회 AL 타점왕 (2005, 2006, 2016)

1. 개요2. 선수 경력3. 연도별 기록4. 약물 복용5. 이모저모6. 명예의 전당 입성 여부

[clearfix]

1. 개요

미국 메이저 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슈퍼스타로 활약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야구선수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프랭크 토마스의 좌타자 버전[2]같은 193cm의 신장에 120kg정도의 거구의 체구이며 가장 널리 알려진 별명은 빅 파피(Big Papi).

더스틴 페드로이아와 함께 보스턴 시민들에게 가장 사랑받는 야구선수이다. 그의 전성기 시절 별명 중 하나가 바로 보스턴의 영웅. 엄청난 인기로 인해 보스턴 근교에 자신의 이름을 딴 Big Papi's Grille이라는 스테이크집을 내기도 했다. 뉴잉글랜드 지역에서 레드삭스 져지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의 프린팅은 대부분 오티즈인 경우가 허다하다. 그리고 보스턴의 영구결번 선수가 되었다. 매니 라미레즈와 함께 2004년, 2007년 레드삭스의 2회 우승을 이끌었으나, 금지약물 복용 전력이 발각된 후 평가가 급락했다.

2. 선수 경력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으로 원래는 데이비드 아리아스라는 이름으로 시애틀 매리너스에 입단했으나 1996년 미네소타 트윈스에 트레이드 되어 1997년 트윈스의 1루수지명타자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미네소타 트윈스에서는 1999년부터 풀타임 지명타자로 활약하면서 2002년 타율 .272 20홈런 75타점 OPS .839를 기록하면서 준수한 활약을 했지만, 좌투수 상대 약점과 부상문제, 그리고 당시 감독인 톰 켈리가 그의 둔한 몸놀림과 수비를 이유로 지명타자에만 고정해 불만이 쌓였고, 결국 논텐더로 풀리면서 트윈스와 결별했다.

그리고 2003년에 테오 엡스타인이 집권한 보스턴 레드삭스로 이적했다. 그해부터 보스턴의 간판이었던 노마 가르시아파라, 매니 라미레즈와 나란히 중심타선을 형성(주로 5번타순)하며 그해 커리어 처음으로 30홈런을 넘기며 보스턴의 핵타선을 이끌어 냈고 이듬해 가르시아파라 이적 후 라미레즈와 다이나믹 듀오라는 닉네임으로 레드삭스의 중심타선의 핵으로 급부상했으며, 결국 그해 2004년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2004 ALCS에서는 MVP를 수상하였다.

오티즈가 상승곡선을 그렸던 원동력은 그의 약점이던 좌투수 상대능력 개선, 그리고 왼손 강타자에게 유리한 홈구장인 펜웨이 파크의 효과에 약빨까지 더해지면서 기록이 상승했다.[3]


2004년 도쿄 돔에서 치러진 미일 야구 대회에서는 와타나베 슌스케에게 비거리 160m에 해당되는 특대 홈런을 쳐 도쿄 돔의 우익석에 맞았다.

그 이후에 2004년부터 2006년까지 40홈런 이상을 때려내며꾸준히 보스턴 레드삭스의 핵심선수로 활약했으며, 특히 2006년에는 .287 .413 .636 54홈런 137타점로 보스톤 단일시즌 홈런 기록을 경신하였고 2007년에는 35홈런에 OPS 1.066을기록하고 두번째 우승과 함께 커리어 정점에 섰었다. 그러나 이듬해 2008년부터 하향세를 그렸고, 2009년에는 .238 .332 .462 28홈런 99타점를 기록하며 완전히 몰락해버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나마 후반기에 좀 처주면서 오른 스탯이 이정도.

하지만 2010년에는 다시 회복하면서 .270 .370 .529 32홈런 102타점를 기록했다. 09년에 지적되었던 빠른 공에 대한 대응 능력이 많이 향상되면서 타율과 장타력이 많이 회복되었다. 오티즈가 근 몇년 동안 골프를 좋아하는 바람에 자선 골프 대회등을 열면서 골프를 즐겼는데 골프의 스윙과 야구의 스윙은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로 인해서 최근 슬럼프를 겪게 되었다는 의견이 대두되었다. 골프를 너무 쳐대서 시즌 초반에 항상 해매는 모습을 보였다는 이야기다

2010년 열린 올스타전 홈런 더비에서는 1라운드에 8개, 2라운드에 13개를 날려 결승에 진출했으며 결승에서는 11개를 펜스밖으로 날려 우승을 차지했다.. 하긴 홈런더비만 4수씩이나 했는데 우승 한번 쯤은 먹어줘야.. 2011년에는 팀과 선수 쌍방이 모두 옵션을 행사할 권리를 가지고 있었으며, 11월 4일자로 구단에서 옵션을 행사하여 2011년 시즌에도 보스턴에서 뛰게 되었다. 일단 2010년 성적도 어느정도 회복되었고 나이가 만으로 겨우 35살에 불과했으니 예정된 수순이었다.

2011년에도 29홈런을 날리는 등 준수한 활약을 선보이며 시즌 종료 후 FA가 되었는데, 팀의 페이롤 사정이 들 때문에 영 좋지 않은지라 재계약이 불투명했다. 이미 조나단 파펠본필라델피아 필리스로 이적했고 오티즈 역시 지명타자밖에 못한다는 이유로 몸값이 많이 후려쳐질 가능성이 높았다. 대체로 팬들은 오티즈만한 위엄을 가진 타자도 별로 없기 때문에 오티즈를 보사구팽버릴거면 구홀스왕자님 정도는 되어야 한다는 반응. 한편으로는 내셔널리그 팀들까지도 푸홀스나 필더를 못잡을 경우에 대비하여 오티즈를 1루수로 노리기도 했다. 하지만 바비 발렌타인 감독이 직접 도미니카까지 가서 그를 설득했고, 결국 오티즈는 보스턴과의 1년 재계약에 합의했다. 연봉은 11시즌의 1250만달러보다는 약간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4] 그리고 2012년에는 부상으로 살짝 주춤했지만 다시 2년 $26M의 계약에 합의하였다. 계약 과정에서 자신이 수비를 못하고 나이도 많다는 점을 고려할 때 2년 계약만 받아도 만족한다는 인터뷰를 하여 미쳐 돌아가고 있는 FA 시장에서 팬들이 오티즈를 칭찬하기도 했다. 2013년에는 에드가 마르티네즈를 넘어 지명타자로서 가장 많은 안타를 때려낸 선수가 되기도 했다.

또한 비록 미국으로 귀화했지만 여전히 고향에 대한 정이 있어서 도미니카에 병원을 세우는 등 사회봉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약물 관련 흑역사로 인해 평판도 더 이상 예전 같지 않지만, 오티즈가 09, 10 시즌의 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밀어치기를 연마하고 부상도 참고 뛰는 모습을 보이면서 이전보다는 인식이 그래도 쪼오오금 나아졌다. 고령의 나이에도 3-4-5를 친다는 건 그만큼 눈물겨운 노력과 남아 있는 약빨이 있었다는 증거니까. 그래도 봑빠열렬한 보스턴 팬들의 지지도 있고, 그나마 약물스캔들에서 이미지가 괜찮은 선수. 물론 어디까지나 그나마이지 어차피 평생 까임권을 땔 수는 없다.

2013 정규시즌에는 .309 .395 .564 .959 30홈런 103타점의 호성적을 내었다. 포스트시즌에서는 그야 말로 약본즈강림. 월드 시리즈에서 .688 .760 1.188에, OPS 1.948이란 압도적인 약빨로 우에하라 고지를 제치고 MVP도 먹었다.[5]

그리고 보스턴 마라톤 테러사건 이후 첫경기에서 "THIS IS OUR FUXXING CITY"라고 외치며 모든 보스턴 주민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어 주었다.

이것과 스프링캠프부터 시작된 자니 곰스를 중심으로 클럽하우스의 분위기 쇄신 및 수염군단[6] 단결력의 빠워와 함께 힘으로 반지 더 하나 추가, 보스턴 팬들에게 영구까방권 획득, 누구는 이 발언 하나로 약물에 관련된 안 좋은 이미지를 완벽히 상쇄시켰다고 해도 무방하다고 한다. MVP 수상때도 한번 더 시전, 모든 보스턴팬들의 안구에 습기차게 만드셨다. 큰경기(월드시리즈, ALCS)에서의 경기의 분위기를 뒤집거나 승리요정으로서의 큰 한방 등으로 보스턴 팬층의 지지가 두터운데 오티즈옹이 양키스로 가지 않고 은퇴한다면 이분은 최소 보스턴 레드삭스 명예의 전당에도 들어갈수 있다. 관건은 역시나 약물문제.

2014 시즌 성적은 .263 .355 .517 .872 35홈런 104타점으로 마무리 되었다. 본인의 8번째 30홈런-100타점 시즌을 만들어냈고 통산 466개의 홈런을 때려냈다. 이는 메이저리그 역대 33위의 기록이다.

2015년 8월 중순까지 팀은 부진하나 지난해와 비슷한 2할6푼에 25홈런 73타점을 기록하고 통산 491홈런을 때려냈다. 큰 이변이 없는 한 빠르면 2015시즌에 늦어도 2016시즌 극초반에는 500홈런 돌파가 확실시 된다. 그리고 9월 12일, 500 홈런 달성! 아 약만 안먹었어도 약 안 먹었으면 400홈런도 못 쳤을 거다

2015 시즌 성적은 .273 .360 .553 .913 37홈런 108타점으로 본인의 9번째 30홈런-100타점 시즌을 만들어냈다.

2016년 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한다는 기사가 떴다.

2016년 5월 22일(현지 시각)까지 .329 .408 .684 1.096 11홈런 37타점을 기록하며 은퇴시즌에 커리어 하이를 찍을 기세다. 전반기 장타율1위 출루율1위를 기록하며 자신의 메이저리그 마지막 올스타전에 나왔다. 2번째 타석에 볼넷을 고르고 교체되면서 마지막 올스타전 출전을 마쳤다.

2016년 8월 24일 (현지 시각) .321 .412 .633 1.045 29홈런 98타점의 ㅎㄷㄷ한 기록을 은퇴시즌에 찍어주고 있고, 8월 24일 템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에서 30홈런을 때리고 5회 현재 2타점을 적립하며 10번째 30홈런 100타점 시즌을 기록하였다. 2016년 9월 21일 볼티모어전에서 36호 홈런을 때리면서 데이브 킹맨이 가지고있던 은퇴시즌 최다 홈런 기록(종전 35개)을 넘어섰다.

시즌 최종 성적 .315 .401 .620 1.021 38홈런 127타점으로 에드윈 엔카나시온과 함께 리그 타점 공동 1위를 마크. 그리고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기념식을 가졌으며 보스턴은 2017 시즌에 펜웨이 파크에서 오티즈의 영구결번식이 거행된다고 발표했다. 이후 2017년 6월 24일, 공식적으로 그의 번호 34번은 레드삭스 사상 10번째 영구결번이 되었다. 은퇴 이후 FOX Sports의 해설가로 합류했다.

3.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97 MIN 15 51 16 3 0 1 10 6 0 2 19 0.327 0.353 0.449 0.802 0.1
1998 86 326 77 20 0 9 47 46 1 39 72 0.277 0.371 0.446 0.817 0.7
1999 10 25 0 0 0 0 1 0 0 5 12 0.000 0.200 0.000 0.200 -0.6
2000 130 478 117 36 1 10 59 63 1 57 81 0.282 0.364 0.446 0.810 0.7
2001 89 347 71 17 1 18 46 48 1 40 68 0.234 0.324 0.475 0.799 0.3
2002 125 466 112 32 1 20 52 75 1 43 87 0.272 0.339 0.500 0.839 1.3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2003 BOS 128 509 129 39 2 31 79 101 0 58 83 0.288 0.369 0.592 0.961 3.4
2004 150 669 175 47 3 41 94 139 0 75 133 0.301 0.380 0.603 0.983 4.3
2005 159 713 180 40 1 47 119 148 1 102 124 0.300 0.397 0.604 1.001 5.2
2006 151 686 160 29 2 54 115 137 1 119 117 0.287 0.413 0.636 1.049 5.8
2007 149 667 182 52 1 35 116 117 3 111 103 0.332 0.445 0.621 1.066 6.4
2008 109 491 110 30 1 23 74 89 1 70 74 0.264 0.369 0.507 0.877 1.7
2009 150 627 129 35 1 28 77 99 0 74 134 0.238 0.332 0.462 0.794 0.7
2010 145 606 140 36 1 32 86 102 0 82 145 0.270 0.370 0.529 0.899 2.8
2011 146 605 162 40 1 29 84 96 1 78 83 0.309 0.398 0.554 0.953 4.0
2012 90 383 103 26 0 23 65 60 0 56 51 0.318 0.415 0.611 1.026 3.2
2013 137 600 160 38 2 30 84 103 4 76 88 0.309 0.395 0.564 0.959 4.4
2014 142 602 136 27 0 35 59 104 0 75 95 0.263 0.355 0.517 0.873 2.6
2015 146 614 144 37 0 37 73 108 0 77 95 0.273 0.360 0.553 0.913 3.1
2016 152 626 169 48 1 38 79 127 2 78 86 0.315 0.401 0.620 1.021 5.2
통산(20시즌) 2408 10091 2472 632 19 541 1419 1768 17 1319 1750 0.286 0.380 0.552 0.931 55.3

4. 약물 복용

2009년에 2003년 메이저리그에서 실시한 비공개 약물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104인 중 한 명이라 보도되었으며, 이 검사에 걸린 인물로는 매니 라미레즈, 알렉스 로드리게스, 새미 소사, 그리고 오티즈까지 4명이 밝혀졌다. 그 직후 오티즈 본인은 기자회견에서 약물 복용에 관해 사과한다. 그런데 자신이 복용한 것은 비타민같은 건강 보조제였을 뿐인데 왜 금지 약물이 검출됐는지 모르겠다. 뭔가 착오가 있는거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네소타 때에 빌빌거리던 성적에 비해 보스턴에서 비약적인 성적 향상을 거둔 것을 보면 진실은 아무도 모를 일이다.

여하간 매니 라미레즈 역시 약물이 밝혀진 지금에 있어, 2004년과 2007년의 보스턴 레드삭스 우승의 큰 축이었던 '다이나믹 듀오' 2명이 모두 약물 복용자와 약물 용의자임에 따라, 그 우승에 살짝 빛이 바래는 것도 사실이다.[7]

오티즈의 약물복용이 보도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실소를 머금은 가장 큰 이유는 이 사실이 드러나기 직전에 알렉스 로드리게스, 매니 라미레즈등의 약물에 대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약물한 선수는 1년 자격정지시켜야 한다라는 주장을 폈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MLB의 기본 규정은 첫 금지약물 적발의 경우 솜방망이 처벌이나 다름없는 50경기 출장정지에 불과했기 때문에 약물스캔들에 실망한 적잖은 팬들이 오티즈의 강경론에 지지를 보이기도 했으나 바로 뒤통수... 때문에 국내에서는 까들이 주로 약티즈, 빅 약피라고 부르고 있다.[8]

2013년에 자신이 왜 약물 테스트에서 탈락했는지 모르겠다는 발언을 했다. 나도 몰라

2014년 7월에는 넬슨 크루즈에게 털린 레드삭스 선발투수 랙키가 "크루즈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 너무 쉽게 그 일들을 잊어버린 것 같다"고 넬슨 크루즈의 약물 전력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볼티모어 오리올스 감독 벅 쇼월터는 먼저 자신들의 뒷마당은 깨끗한지나 확실히 하고 오라고 대응했다. 이 사건을 MLB 네트워크에서 다루면서 오티즈의 '프리 패스'에 대해서 언급하자 오티즈는 쇼월터는 자신의 이름을 언급한 적이 없다며 굉장히 화를 냈다. 건들지마라

2015년 3월 26일에는 약물논란에 대한 자기 입장을 글로 올렸는데, 자식들이 아빠가 계속 약쟁이 소리를 듣는다면서 가슴이 아프다는 식으로 자식들까지 들먹인 감성팔이 언플이라며 비웃음을 받고 있다. 그리고 3월 27일 오티즈의 언플에서 언급된 보스턴 글로브 기자는 여기에 신랄하게 반박하며 오티즈를 역관광해주는 글을 올렸다.

은퇴시즌인 2016년에 은퇴 투어를 돌고 있던 와중 탬파베이 레이스애틀란타 브레이브스는 은퇴 선물이 없음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 서술은 다소 틀린 것이 일단 오티즈 본인은 경기 전 자주 은퇴 행사에 참여하느라 정작 야구에 집중을 못한다며 은퇴한다고 시즌 전에 밝힌 것을 후회한다고 인터뷰했다. 실제로 은퇴를 밝혔을 때도 지터처럼 은퇴 행사는 바라지도 않는다고 발언하기도 했고... 게다가 애틀랜타가 오티즈에게 은퇴 선물을 주지 않은 것은 맞지만 탬파베이는 기념 행사를 준비했었다. 그러나 호세 페르난데스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 오티즈의 요청으로 취소된 것이다. 대신 경기 중간에 기념 영상을 틀어주고 경기 시작 전 선수들이 오티즈에게 500호 홈런 그림과 오티즈 재단에 5천달러를 기부하는 선물을 건넸다.

2016년 9월까지도 여전히 자신은 스테로이드를 하지 않았다고 우기며 약한 남자들의 전형적인 수순을 은퇴시즌 끝까지 보이고 있다.

2016년 10월 2일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뤘는데, 이날 오티즈 은퇴기념행사에 참가한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가 2003년 비공개 도핑 테스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003년 적발된 104명중 5%만 후속 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는데, 오티즈는 그 후로는 한번도 양성반응을 보인적이 없다는 내용. # 오티즈는 95%에 해당될 가능성이 있다는 말인데, 적어도 2003년 이후에는 약을 하지 않았던 것은 사실. 기사 이날 보스턴은 34번을 영구 결번으로 지정하였다.

5. 이모저모


파일:external/3.bp.blogspot.com/1993941541_f096b58b.gif
파일:external/cbsboston.files.wordpress.com/ortiz-gift.jpg

파일:오펠레.jpg

6. 명예의 전당 입성 여부

타격 성적만 보면 베이스볼 레퍼런스 기준 가장 유사한 타자가 프랭크 토마스이다. 지명타자인 점이 큰 감점 요소이지만, 에드가 마르티네즈가 2018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선례가 있기 때문에 1년 차는 몰라도 입성 자체가 불가능한 성적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특히 포스트시즌에서 보여준 활약들을 포함하면 더 높은 평가를 받는다.

문제는 오티즈가 금지약물 복용전력이 있다는 것이다. 그와 마찬가지로 WS MVP까지 수상한 보스턴 우승 멤버이면서 오티즈보더 뛰어난 성적을 기록한 매니 라미레즈도 투표 5년차인 2021년 기준으로 28%대를 유지하고 있다. 차이가 있다면 매니 라미레즈는 약물 복용이 2번 걸려서 불명예 은퇴에 가까웠다는 것이다.

한국 내에서는 약쟁이로 중 한명으로 평가받으며 절대 명예의 전당 입성이 안된다는 여론이 대세지만 현지에서는 그에게 상당히 우호적인 반응이다. 당장 본즈나 에이로드가 타팀의 조롱 속에서 선수 생활 말년을 보낸 것과 달리 오티즈는 지터, 리베라처럼 타팀의 선물 세례 속에 마지막 시즌 원정 투어를 돌고 있는것만 봐도 알 수 있다.

그가 다른 약물 복용자와 달리 이처럼 우호적인 반응을 얻는 것에는 가을 사나이라는 이미지, 팀에게 화이팅을 불어넣는 성격,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을 받을 정도의 사회 헌신도 등에서 기인한 레드삭스 거대 팬덤의 무비판적인 지지 덕분이라 봐도 무방하다.[10] 또한 약물 복용 후에 빠른 사과를 했다는 점을 들어 다른 약쟁이들과의 차별화를 주장하는 여론이 있는데, 약물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온 사실에 대해서만 국한되어 한 사과일 뿐더러 당시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건강 비타민을 먹었을 뿐이며, 그 과정에서 무슨 착오가 있는 것 같다고 얘기했고 이후 지금까지도 약물 고의복용 혐의를 꾸준히 부인하는 오티즈의 태도를 근거로 그가 다른 약쟁이들보다 낫다고 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그리고 보스턴의 기자들의 만행 또한 지적 받고 있다. 보스턴의 고참 기자는 로저 클레멘스와 배리 본즈에게 투표하진 않았지만 후에 오티즈가 투표 자격을 얻게 된다면 투표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내로남불이 따로 없는 수준이다. 2019년 명예의 전당에서 지명타자라서 계속 물을 먹던 에드가 마르티네즈가 막차로 입성하고, 헤롤드 베인스가 베테랑 위원회로 입성하면서 오티즈 입성을 위한 사전작업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고 있다. 물론 에드가 마르티네즈는 충분히 입성할 만한 선수였는데 세이버매트릭스가 대두되기 전에는 지명타자라는 이유로 심하게 저평가받았던 선수고, 헤롤드 베인스는 전업 지명타자들 중 최다 홈런, 최다 안타를 기록했던 선수로서 상징적인 의미가 크기에 에드가 마르티네즈와 세트로 들어간 것이다. 마르티네즈는 투표로 논란의 여지 없이 들어갔고, 베인스를 명전 보낸 베테랑 위원회는 보스턴 기자들과 관련이 없는 사람들인데, 오티즈 한 명 명전보내겠다고 억지로 베인스를 꽂아줬다고 하는 건 터무니없는 음모론이다.

심지어 세이버매트릭스가 보편화되기 이전에는 헤롤드 베인스가 에드가 마르티네즈보다 평가가 좋기도 했다. 2004년 에드가 마르티네즈 은퇴 당시 최훈이 그렸던 MLB 카툰. 에드가 마르티네즈 파트의 내용을 보면 '개인적으론 베인즈보다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라는 대목이 있는데 뒤집어 말하면 2000년대 초중반까지는 헤롤드 베인즈가 대체적으로 에드가 마르티네즈보다 평가가 좋았다는 것이다.

데이비드 오티즈가 처음 명예의 전당 입성자격을 얻는 해는 2022년인데, 이 해는 공교롭게도 배리 본즈로저 클레멘스, 그리고 커트 실링 같이 성적 외적으로 말이 많은 선수들의 명예의 전당 도전가능 10년의 마지막 해이고, 오티즈와 같이 약물 경력이 문제가 되는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역시 투표대상자가 되는 1년차이다. 이 때문에 2022년 투표에 벌써부터 많은 관심이 몰리고 있다. 기사 댓글이나 커뮤니티 등에서는 본즈와 클레멘스가 들어간다면 알렉스 로드리게스와 오티즈는 당연히 들어갈 거라는 식의 주장이 있지만,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몰라도.[11] 오티즈는 앞의 3명과는 커리어나 성적이 꽤 차이 나긴 하지만 통계를 살펴보면 그 역시 성적 자체는 명예의 전당에 준한다.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를 보면 블랙잉크 25 (명예의 전당 입성자 평균 27), 그레이 잉크 161 (명예의 전당 입성자 평균 144), Hall of Fame Monitor 171 (명예의 전당 입성자 평균 100), Hall of Fame Standards 55 (명예의 전당 입성자 평균 50) 를 기록하였다. 약동자가 약티즈보다 훨씬 좋은 성적을 거둔 것은 자명한 사실이지만, 둘 다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성적은 된다는 전제는 깔고 들어가는 게 맞다. 그리고 애초에 약물로 거둔 성적은 의미가 없는데, 약동자가 성적이 좋단 이유로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고 약티즈가 들어가지 못한다는 것은 다소 어불성설이며, 반대로 약티즈가 선수시절 평판이 좋았단 이유로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고 약동자가 들어가지 못하는 것 역시 어불성설이다. 상식적으로는 2022년 투표에서도 탈락할 것으로 여겨지는 배리 본즈, 로저 클레멘스처럼 약동자와 약티즈 둘 다 물을 먹는 것이 옳겠지만, 야구 외적인 부분에서 약동자, 약티즈의 평판이 좋다는 공통점이 있기에 약동자와 약티즈가 운명공동체로 묶이는 것이다. [12]

[1] 가끔 몸무게를 104kg으로 표기하는 기사들이 있긴 하지만 그것은 오티즈가 마이너 시절 이야기다. 사실 마이너때 체형을 봐도 104kg은 훌쩍 넘기는거 같지만...[2] 1990년대 최고의 타자이자 통산 기록들을 살펴봐도 최상위권에 위치하는 청정타자 토마스보다는 못하다.[3] 팬들의 선입견과는 달리 펜웨이가 좌타자에게 유리하다는 것은 전적으로 이미지에 한정된 것이다. 우측 폴대까지의 거리가 짧다고 하지만 우중간부터 중앙 필드까지의 거리는 110m를 넘어가기 때문에 홈런 팩터로 보았을 때 대부분의 좌타자들은 펜웨이에서 오히려 손해를 본다. 2016년 기준 AT&T 파크와 말린즈 스타디움에 이어 좌타홈런팩터에서 뒤에서 세번째. 오티즈의 보스턴 커리어 528홈런 중 홈에서 생산한 홈런의 수는 236개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 다만 필드가 그만큼 넓은 탓에 외야수가 수비영역을 모두 커버하기 힘들기 때문에 홈런을 제외한 타격에서 이득을 봤을 뿐이다. 오티즈의 보스턴 이적 후 성공은 구장빨보다는 매니 라미레즈의 우산효과와 선구안의 상승, 그리고 약물 등에 의한 복합적인 요인이라고 봐야할 것이다.[4] 사실 09, 10시즌의 부진도 있고 해서 타 구단에서 그리 좋은 오퍼를 부르지 않을 것을 감안했다는 이야기도 있다.[5] 이미 약물은 했다는게 공공연한데도 불과하고 MVP를 준 상황이라 충분히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상황이다.[6] 모두가 수염을 기르기 시작했다. 누구는 매일 아침 일어나 수염에 삼푸와 린스칠까지 하고 독창적인 스타일과 함께 수염따라 이름도 따로 붙이는등, 수염하나로 보스턴 선수들과 프런트 둘다 바빴었던 한해.[7]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2003년 비공개 도핑테스트 양성반응이 드러났을 때 가장 극성이었던 팬들중 한축이 레드삭스팬이었다는걸 생각하면 아이러니하다. 이쪽은 걸려도 텍사스 레인저스 때 빤게 걸린거지만 오티즈는 레드삭스와서 걸렸고..[8] 그리고 엠팍 등에 상주하는 특정 악질적인 보스턴팬들은 약 걸린 이후에는 약 안 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너희가 응원하는 팀은 약쟁이 없는 줄 아느냐, 이때다 싶어서 트집잡는다는 등 오티즈를 약티즈라고 까면 무리수라 할 정도의 실드 및 적반하장과 물타기를 한다.[9] 참고로 2000년 시즌부터 KBO의 외국인선수 계약은 트라이아웃 지명이 아닌 자유계약으로 진행되었다.[10] 이와 비슷한 경우가 한국의 야구 팬덤에서 김재환최지만을 대하는 시각의 차이다. 둘이 뛰는 리그가 달라서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11] 실제로 로드리게스는 역사상 3밖에 없는 2000-2000 달성자이며 행크 애런과 함께 3000안타-500홈런-2000타점-2000득점을 달성한 유이한 선수이다. 그리고 배리 본즈 역시 약을 빨긴 했어도 역대 1위인 762홈런을 기록했으며 약물 이전에도 역대 최고의 호타준족으로 평가받고 이미 MVP를 3회 수상했었다. 클레멘스도 약물 복용 전까지만 봐도 사이 영 상 4회, MVP 1회로 약물 복용이 밝혀지기 전까지 그렉 매덕스, 랜디 존슨보다 한 수 위로 여겨졌으며, 월터 존슨과 비교되고 있었던 선수이다.[12] 또 오티즈의 이름에 체크하면서 알렉스 로드리게스조차 깔아뭉개는 성적을 가진 본즈를 체크하지 않는다는 것은 비상식적이라, 본즈 역시 저 듀오의 결과를 따라갈 수 있지만 본즈에게는 남은 기회가 얼마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