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19-12-30 20:34:57

치퍼 존스


치퍼 존스의 수상 경력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1995

파일:Cap_Logo_ATL_2018.png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영구결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BravesRetired3.png 파일:BravesRetired6.png 파일:BravesRetired10.png
데일 머피 바비 콕스 치퍼 존스

파일:BravesRetired21.png 파일:BravesRetired29.png 파일:Bravesretired31.png 파일:BravesRetired35.png
워렌 스판 존 스몰츠 그렉 매덕스 필 니크로
파일:BravesRetired41.png 파일:attachment/Robinson_42.png 파일:BravesRetired44.png 파일:BravesRetired47.png
에디 매튜스 재키 로빈슨 행크 애런 톰 글래빈
}}}||

파일:MLB_logo.png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CHIPPER JONES-plaque.jpg
치퍼 존스
헌액 연도 2018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7.15% (1회)

파일:external/oi67.tinypic.com/mkfx5j.png 1999년 메이저 리그 내셔널 리그 MVP
새미 소사
(시카고 컵스)
치퍼 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제프 켄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파일:external/oi67.tinypic.com/mkfx5j.png 1999년~2000년 메이저 리그 3루수 부문 실버 슬러거
비니 카스티야
(콜로라도 로키스)
치퍼 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알버트 푸홀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파일:MLB Logo.png 1990년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드래프트 전체 1번 지명자
벤 맥도날드
(볼티모어 오리올스 / P)
치퍼 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 SS)
브라이언 테일러
(뉴욕 양키스 / P)

}}}||
파일:Chipper_Jones.jpg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No. 10
래리 웨인 "치퍼" 존스 주니어
(Larry Wayne "Chipper" Jones Jr.)
생년월일 1972년 4월 24일
국적 파일:미국 국기.png 미국
출신지 플로리다 주 디랜드
신체 193cm, 95kg
포지션 3루수
투타 우투양타
프로 입단 1990년 드래프트 전체 1순위 (ATL)
소속 구단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1993~2012)
수상 8× All-Star (1996~1998, 2000, 2001, 2008, 2011, 2012)
World Series champion (1995)
NL MVP (1999)
2× Silver Slugger Award (1999, 2000)

MLB batting champion (2008)

1. 개요2. 선수 시절
2.1. 2012시즌
3. 이모저모, 명예의 전당 입성4.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5. 연도별 성적

1. 개요

미국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활동했던 야구선수로 1990년대~2000년대 중반을 대표하는 스위치 히터이다. 원래는 유격수였지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는 주로 3루수로 뛰었으며, 잠깐 좌익수로 뛰기도 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도 손꼽히는 프랜차이즈 스타 중 하나. 본명은 래리 웨인 존스 주니어 (Larry Wayne Jones Jr.) 이며, 치퍼는 아버지를 똑같이 빼닮았다는 뜻에서 가족 중 하나가 Chip-off-the-old-block (닮았다는 뜻) 이라는 말에서 따와 붙여준 별명이다. 치퍼의 아버지인 래리 웨인 존스 시니어는 치퍼의 경기에도 자주 참석했었는데, 부자지간이 정말 놀랄 만큼 닮아서 화제가 되었다. 팀의 핵심이자 중심타자 역할을 도맡아 했을 정도이니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프랜차이즈 스타, 꾸준한 성적과 인기 덕분에 팬들에게는 대장님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통산 성적은 20시즌 동안 타율 .303, 출루율 .401, 장타율 .529, OPS .930, 순장타율 .226, BB/K 1.07, wRC+ 141, 468홈런, 2726안타, 1623타점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역사에서 미키 맨틀 다음가는 훌륭한 성적을 남긴 스위치 히터로서 명예의 전당 입성에 당연히 성공한 선수.[1] 좌우 타석의 균일함에서는 미키 맨틀에 비견될 정도.[2]

2. 선수 시절

고등학교 졸업후 1990년 드래프트에서 애틀랜타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된다. 이후 마이너리그에서 실력을 닦은후 93년 부상당한 좌익수 론 갠트 대신 콜업되어 본격적인 빅리그 생활을 시작하나 싶었지만 얼마안되어 왼쪽 무릎의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이 발생하여 다음시즌을 통째로 쉬었다.

하지만 95년부터 본격적인 출장을 시작해 타점, 출장수를 높이며 팀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공헌하지만 아쉽게도 신인상은 LA 다저스노모 히데오에게 밀려 2위를 기록한다. 이후 꾸준히 20홈런 이상과 3할 이상의 타격, 리그 탑 클래스 수준의 3루 수비를 보이며 99년 MVP를 차지한다. 이후 2002년과 2003년은 3루를 떠나 좌익수로 포지션을 변경하였지만 폭풍에러를 선보이며 2004년부터 다시 3루로 복귀하였다. 일단은 에러도 원인이긴 하지만 존스가 3루를 떠나있을 동안 3루를 맡았던 비니 카스티야나 마크 데로사가 기대 이하의 성적을 거둔것도 원인이라면 원인.

2008년에는 전반기 끝나기 한 달 전까지 4할 타율을 유지하면서 타격 3할6푼과 출루율 4할 7푼으로 자신의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지만 2009년과 2010년에는 예년에 비해 부진한 모습이었다. 그래도 절륜한 클러치 능력은 여전, 출루율은 4할에 근접했다. 그러나 이 시기에 애틀랜타 타선 자체가 전반적으로 지지부진했었고 시즌에 시즌을 거쳐가며 점점 타력 자체가 하향세인 와중에서도 꾸준하게 성적을 유지한 것 자체가 대단하다.

2009년엔 영 시원찮은 성적을 기록한뒤에 "2010년에도 이런 성적을 기록한다면 은퇴하겠다." 라는 말을 꺼낸적이 있다. 2010년에도 계속 부진한 성적을 보이자 은퇴하기로 마음을 굳힌 듯 했다. 구단과 잔여 연봉 문제에 대한 협의를 마치면 구체적인 발표를 할 예정이었으나 일단 2010년에는 은퇴에 대한 이야기는 꺼내지 않기로 하였다. 치퍼 본인의 입을 빌리자면, 'R' 로 시작하는 그 단어 -은퇴, retirement- 는 이번 시즌 끝나기까지는 꺼내지 맙시다 라고 하였다.

그리고 2010년 8월 12일, 휴스턴에서의 원정경기에서 3루로 온 타구를 잡고 점프해서 1루로 송구하는 과정을 단 한 번의 동작으로 해내는 멋진 수비를 보여주다가 그만 16년 전에 부상당했던 왼쪽 무릎의 십자인대가 다시 파열되는 사건을 겪어, 2010년의 시즌을 날리게 되었다. 그 때는 나이가 젊었지만 이때는 무려 38세. 팬들은 치퍼가 무릎을 감싸쥐고 그라운드에 뒹굴 때 은퇴를 직감했으나, 8월 13일에 터너필드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팬들이 기억할 나의 마지막 이미지가 구장에서 부상당하는 것으로 굳어지기 싫다는 발언을 하며 2011년 시즌에도 돌아올 것임을 예고하였다. 그 이틀 후인 8월 14일, 두 시간 동안의 성공적인 수술을 끝냈다는 소식을 전했다.

2011시즌 복귀했는데, 아무래도 나이를 속일 수는 없는지 다소 평범한 성적을 기록했으나 그냥저냥 팀에 민폐는 끼치지 않는 정도의 타격. 나이 39세인 선수에게 3할과 준수한 3루 수비까지 요구하는 것은 솔직히 노인 학대다(...) 그래도 통산 450홈런을 돌파하여 .275 .344 .470라는 준수한 스탯으로 건재를 과시하며 올스타에 선정되었다.

2.1. 2012시즌

아듀, 치퍼 존스

201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세 번째로 시술받았던 왼쪽 무릎 관절경의 회복이 잘 되면서 2012시즌에도 다시 뛰게 되었다. 그리고 치퍼가 있는 날과 없는 날의 타력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면서 브레이브스팬들은 기쁨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느꼈다. 일단 치퍼 존스가 뛰는거야 팬들은 당연히 기뻐할 일이지만, 뒤집어 말하면 치퍼의 빈자리를 지금 당장 채워줄 선수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 포지션으로만 따지면 3루수 자리는 2012년 좌익수로 간 마틴 프라도[3]가 대신하거나 FA를 영입할 수 있었지만, 40세 나이에 팀내 OPS 1위를 차지할 정도로 활약한 중심타자 치퍼 무게감을 대체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 제이슨 헤이워드프레디 프리먼 같은 루키 타자들의 성장이 더딘 것이 가장 큰 문제.

그 해 올스타전에 부상으로 불참한 맷 켐프를 대신해 커리어 사상 마지막이자 통산 8번째로 출전, 6회 대타로 등장했다. 결과는 이렇다.

시즌이 9월로 접어들면서 갖게되는 원정경기들이 치퍼의 커리어 마지막 원정경기가 되었는데, 각 팀에서 치퍼를 위한 다채로운 선물들을 준비해서 증정했다. 3루 베이스나 영상같은 평범한 것에서부터 서핑보드나 낚시 세트같은 특이한 것들도.... 선물목록 사실 커리어 내내 호구잡았던 어느 팀이나 자기 팀 선수들도 안 챙겨주는 팬들로 유명한 뻘건 팀에서 주는 선물들은 이거 먹었으니 은퇴 번복하면 가만 안두겠다는 반 협박이다(...)

2012시즌 최종성적은 40세의 나이를 감안하면 매우 준수한 .287-.377-.455 14홈런 62타점을 기록했고 이로써 통산 3-4-5의 비율스탯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4] 하지만 터너 필드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선 치퍼 본인의 송구에러를 필두로 내야진의 실책과 심판의 석연치 않은 인필드 플라이 판정이 겹치며 치퍼의 커리어 마지막 경기는 6-3 패배로 끝나고 말았다. 유일한 위안거리는 9회말 2아웃 마지막 타석에서 내야안타를 기록했다는 점.


치퍼 존스의 마지막 타석. 이 내야안타가 오심처럼 보이지만 그 보다는 이전에 나온 석연찮은 인필드 플라이에 대한 보상판정이라고 보는게 더 적절하다.

2013년 6월 28일 홈구장 터너 필드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구단 명예의 전당 헌액 및 치퍼의 번호 10번 영구결번식을 거행했다.

3. 이모저모, 명예의 전당 입성

파일:external/pbs.twimg.com/B9NFQNSCEAAH0IB.jpg

4. 명예의 전당 통계(Hall of Fame Statistics)

블랙잉크그레이잉크HOF 모니터HOF 스탠다드
치퍼 존스 4 107 180 70
HOF 입성자 평균 27 144 100 50
career WAR7yr-peak WARJAWS
치퍼 존스 85.2 46.8 66.0
3루수 HOF 입성자 평균 68.4 43.0 55.7

5.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1993 ATL 8 4 2 1 0 0 2 0 0 1 1 .667 .750 1.000 1.750 0.1
1995 140 602 139 22 3 23 87 86 8 73 99 .265 .353 .450 .803 2.9
1996 157 693 185 32 3 30 114 110 14 87 88 .309 .393 .530 .923 6.3
1997 157 679 176 41 3 21 100 111 20 76 88 .295 .371 .479 .850 3.7
1998 160 707 188 29 5 34 123 107 16 96 93 .313 .404 .547 .951 7.1
1999 157 701 181 41 1 45 116 110 25 126 94 .319 .441 .633 1.074 7.3
2000 156 686 180 38 1 36 118 111 14 95 64 .311 .404 .566 .970 6.0
2001 159 677 189 33 5 38 113 102 9 98 82 .330 .427 .605 1.032 6.1
2002 158 662 179 35 1 26 90 100 8 107 89 .327 .435 .536 .972 5.9
2003 153 656 169 33 2 27 103 106 2 94 83 .305 .402 .517 .920 3.9
2004 137 567 117 20 1 30 69 96 2 84 96 .248 .362 .485 .847 3.3
2005 109 432 106 30 0 21 66 72 5 72 56 .296 .412 .556 .968 4.9
2006 110 477 133 28 3 26 87 86 6 61 73 .324 .409 .596 1.005 3.9
2007 134 600 173 42 4 29 108 102 5 82 75 .337 .425 .604 1.030 6.9
2008 128 534 160 24 1 22 82 75 4 90 61 .364 .470 .574 1.044 7.1
2009 143 596 129 23 2 18 80 71 4 101 89 .264 .388 .430 .818 2.4
2010 95 381 84 21 0 10 47 46 5 61 47 .265 .381 .426 .806 2.5
2011 126 512 125 33 1 18 56 70 2 51 80 .275 .344 .470 .814 1.9
2012 112 448 111 23 0 14 58 62 1 57 51 .287 .377 .455 .832 2.4
MLB 통산
(19시즌)
2499 10614 2726 549 38 468 1619 1623 150 1512 1409 .303 .401 .529 .930 84.6


[1] 득표율 97.2%[2] 커리어 초창기~중반기까진 맨틀 이상으로 균일한 기록을 보였다. 미키 맨틀은 통산 성적이 압도적이고 좌타석에서 낸 성적도 시대를 풍미한 거포 수준은 되어서 말이 안나오긴 하나 우타석에서 훨씬 무서운 타자였다. 다만 존스는 말년에 우타석에서 성적을 많이 까먹으면서 통산 OPS가 좌.947 우.889까지 벌어져버렸고 결국은 맨틀의 기록(좌 0.965, 우 .998)보다 심한 차이를 갖게 되었다.[3] 2013년 시즌을 앞두고 결정된 브레이브스의 저스틴 업튼 트레이드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갔다. 여담으로 업튼은 기존에 10번을 달고 있었는데 차마 치퍼의 번호를 달지 못하고 8번으로 옮겼다고.[4] 특히 마지막 14홈런 째가 백미였는데 필라델피아 필리스를 상대로 한 홈경기였고 5대7로 뒤지고 있던 9회말 투아웃에서 뽑아낸 역전 끝내기 쓰리런이었다.[5] 이 당시 치퍼가 자신의 연봉을 자진 삭감하면서까지 구단이 잡을 것을 원했던 선수가 바로 팀 허드슨이다.[6] 덤으로 적힌 Waco는 웨이코 참사에 이은 웨이코 비료공장 폭발 사고에 대한 이야기이고, JFK는 당연히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사건 관련...[7] 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있는 조지아주는 KKK가 발원한 곳이다. 남부 꼴통주하면 텍사스, 앨라배마와 함께 조지아가 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