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4-04 10:29:16

성전(스타크래프트)

파일:external/2577c204c81cd401221fba910c18fab6176daa175e3fda588e612cade2a53f9c.jpg
파일:/pds/200811/04/43/f0078443_490fa17ba9125.jpg
프링글스 MSL 시즌2 준결승전 직전에 그려진 포스터.
마모씨히틀러라니 심히 적절하다

1. 개요2. 실상3. 결말4. 대표적인 명경기5. 기타6. 관련 문서


1. 개요

프로게이머 강민마재윤의 라이벌 매치를 이르는 말로 2006년 하반기와 2007년 초기 스갤을 풍미했던 떡밥이자 임진록택뱅록, 리쌍록 사이의 최대 라이벌 매치로 평가받았다.[1]
최초의 저그 본좌로 일컬어졌던 마재윤의 전성기 때 모든 프로토스들은 그의 앞에서 무릎을 꿇게 되었다. 심지어 겉보기에는 밸런스가 멀쩡한 맵도 마재윤의 전적을 빼면 토스맵이 될 지경이었고,[2] 5전 3선승제에서 그때 당시의 마재윤에게 1:3으로 지면 아, 고놈 토스 좀 하는구나라는 평가를 들었다. 참고로 어느 혁명가가 나오기 전까지 조작왕에게 5전 3선승 다전제에서 2승을 거둔 프로토스는 없었고 모두 3:0이나 3:1로 썰려나갔다. 물론 그 혁명가가 나온 후에도 5전제에서 토스에게 2승을 한 번도 허락하지 않은 전투의 신이 있긴 하다.

방송사가 맵으로 마재윤을 견제할려고 했지만 실패한 대표적인 예가 롱기누스. 대놓고 마서스 견제하려고 만든 맵이었지만 정작 토스와 테란이 마재윤을 제외한 나머지 저그를 쓸고 남은 토스와 테란을 마재윤이 씹어먹는 아이러니한 구도가 나왔다.[3][4]

프로토스가 그야말로 추풍낙엽으로 쓰러지던 와중에 그나마 마재윤에 맞설만한 프로토스 후보는 강민 뿐이었다. 이후 각종 스타크래프트 갤러리에서는 강민과 마재윤의 경기를 성전이라고 칭하게 되었다.

강민광통령, 광리스도 등의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으며.[5] 마재윤마틀러로 불렸다. 위의 히틀러의 말을 패러디한 말이 가장 유명했다. 그리고 이상하게 마틀러 쪽에서 나와야 했을 이 말을 마틀러 쪽에서 재반박했다... 마재윤/별명/승부조작 이전 문서에 있는 짤방을 참조.스갤의 성전 관련 패러디를 망라한 영상

2. 실상

하지만 현실은 마재윤의 압도적인 우위.

당시 강민과 마재윤의 공식 전적은 5 : 8, 비공식 전적은 8 : 18로, 이쯤 되면 그냥 마XX이 압살했다고 해도 될 지경(더블 스코어를 넘는다!). 그래도 그 당시엔 마XX을 상대로 이정도나마 기록한 토스가 없었다. 오히려 강민은 프링글스 MSL 시즌1 결승에서 만나기 전까진 마재윤에게 상대전적에서 4:2로 앞서 있었다. 하지만 그 결승에서 3:1로 지면서 일방적으로 쓸려나가기 시작했다. 그야말로 다른 프로토스들은 한끼 식사에 불과했다. 다전제든 뭐든 마XX을 상대로 그나마 이길 가능성이 있었던 프로토스는 강민뿐이었다.[6]

곰TV MSL 시즌1 8강에서 이들이 다시 만나자 스갤을 필두로 많은 기대를 모았지만[7][8] 결과는 마XX의 압승. 그리고 준결승에 마XX과 강민이 진출한 상태에서 모든 스타 팬들의 관심이 다시금 성전에 쏠리는 듯 했으나......

3. 결말

직후에 일어난 어느 사건 때문에 성전이라는 단어는 깔끔하게 잊혀졌다. 웬 코큰 듣보잡 어헣 토스에게 0:3으로 진 패자들의 라이벌 매치

곰TV MSL에서 두 사람이 연달아 김택용에게 셧아웃 당하고 난 뒤 파이터포럼 mvp 투표에서 진 두 사람을 후보에 올려놓고, 억지로 붙인 말이 '김택용 상대로 선전'이어서(...) "이 대결은 성전이 아니라 선전이다"라는 짤방이 돌아다니기도 했다.

그 뒤 e - 스타즈 헤리티지 매치에서 성전이 재현되었으며 강민이 포톤캐논의 위치 선정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테프전과 달리 좀 많이 떨어진 저프전을 선보여서 마재윤의 압승으로 끝났지만......

그 뒤 그와 겨룬 마재윤의 공식 전적이 다 사라지면서 성전의 실질적인 최종 승자는 강민이 되었다. 강민 본인도 원하지 않던 방향으로. 강민도 이런 상황에 대해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을 것이다. 돌아온 뒷담화 2010년 5월 17일자를 보면 엄재경민이가 그렇게 살벌하게 욕하는 건 처음 봤다고 하니 강민도 여러 가지 생각을 했을 듯 하다. 그는 마재윤이 직접 조작한 경기(vs 신대근 심판의 날)를 중계한 사람이었고 게다가 강민의 올드보이에 함께 출연했을 때 자신이 밥까지 지어 먹인 사람도 승부조작에 가담했으니 쌍욕이 안 나올 수가...[9] 이후 강민의 개인방송에서 마재윤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이 나오자, 의외로 강민은 강하게 분노하는 대신 '분명 마재윤은 나도 이기기 힘든 상대였다. 승부조작은 당연히 욕할 수 있는 거지만 그래도 실력 자체는 인정할 필요가 있다'라고 담담하게 평가했다. 방송 영상

4. 대표적인 명경기

5. 기타

마레기 강민

위에서 언급한 프링글스 MSL 시즌2 4강 직전 MBC GAME이 내보냈던 두 선수의 성전 광고는 올드스덕들 사이에서 회자되곤 하는데, 특히 강민을 중심으로 한 광고 쪽은 여러모로 레전드로 취급 받는다.[11] 에어로스미스의 Dream On[12][13]이 처절하게 울려퍼지는 와중에 깔리던 문구.
아무도 믿지 않았다
인간이 하늘을 날 수 있으리라고
아무도 믿지 않았다
원게이트, 더블넥서스가 정석이 되리라고
그리고 마재윤이 아직 추락시키지 못한 자
여기, 꿈의 군주
테란의 시대를 종식시키고
프로토스의 내일을 파괴하려는
역대 최강의 프로토스의 대재앙
운명은 또다시 그에게 도전의 기회를 맡겼다.
꿈꾸어라, 그가 결코 포기하지 않았기에
꿈꾸어라, 프로토스의 내일을 빼앗기기 전에

지금보면 정말 오글거리는 멘트들이지만, 당시 스덕들 사이에서는 한없이 진지한 멘트들이었다.

6. 관련 문서



[1] 단 스타1 공식리그가 모두 종료된 2020년대 현재에는 성전이 임진록, 리쌍록, 택뱅록에 비해 스타1 역대 최대 라이벌전으로 언급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그 이유는 임진록은 비공식전 포함 상대전적 35:32로 임요환홍진호에게 조금 앞서는 호각세 양상을 보였고, 마찬가지로 리쌍록도 비공식전 포함 상대전적 27:25로 이영호이제동에게 조금 앞서는 호각세 양상을 보였고, 역시나 택뱅록도 비공식전 포함 상대전적 19:17로 송병구김택용에게 조금 앞서는 호각세 양상을 보인 것과는 대조적으로 성전은 비공식전 포함 상대전적 18:8마재윤강민에게 더블 스코어 이상으로 크게 앞서는 천적과 비슷한 관계여서 떡밥이 매우 흥했던 2006년부터 2007년 초까지와는 다르게 지금 보면 라이벌로 보이기 어려운 상대전적 관계이고 무엇보다 마재윤이 스타크래프트 승부조작 사건의 대형 연루자인게 밝혀져 영구제명이 되어 최대 라이벌로 인식이 안되는 것이 가장 크다. 사실 마재윤이라는 선수가 전성기가 올드 세대에서 드래프트 세대로 넘어가기 바로 전이였던 만큼 아직 더 빌드업을 하던 신인들이 부재하던 선수층의 공백을 파고들어 커리어를 쌓았기 때문에 라이벌 다운 라이벌이 없는 선수다. 마재윤 인생에 유일한 라이벌다운 진짜 라이벌은 강민이 아니라 조용호다. 다만 스1의 6개 종족전 중 가장 인기가 적은 저저전 라이벌리라는게 흥하지 못했던 이유이다.[2] ex) 리버스 템플, 롱기누스, 데저트 폭스[3] 심지어 이윤열신한은행 스타리그 2006 시즌 3 결승전 1세트에서 센터를 완전히 잡고 4가스를 돌리다가 드랍 한방에 역전당했다.[4] 하지만 맵퍼의 의도는 결국 성공했다.[5] 당시 각종 명언에 강민의 이름을 삽입한 것들도 많으며 그걸 찾아보면 이쪽 별명은 수십 개가 나온다.[6] 프링글스 MSL 시즌1결승 당시 강민은 당시 떠오르는 저그 유망주인 이제동과 연습하며 저그전 기량이 괜찮았던 편이었다. 그런데도 마XX이 압살한거다.[7] 이 시기가 성전 관련 패러디물이 가장 많이 쏟아졌던 시기다.[8] 보통 경기 시작직전 현장에서 각 선수 팬들이 "XXX(선수 이름) 하나, 둘, 셋! XXX 화이팅!!"이라 외치는데, 특이하게도 이날 강민 팬들은 강민 화이팅 대신 광렐루야!!라고 외쳤다. 그만큼 이 매치업이 가지는 의미는 특별했다.[9] 그리고 동료는 강민에게 다시 올 거라고 말했다가 녹화가 끝난 뒤 그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기 전에 제작진이 '다시 올 거야?' 하니까 '다시요? 제가 올 거 같아요?'라고 하다가 결국 '안 올거예요~'라고 말했으니.......[10] MSL 100대 명경기 9위다.[11] 이외에도 MBC GAME은 예고영상에서 명장면,명대사를 많이 만들었다.스타팬들 상에선 '엠겜이 온게임넷보다 나은건 예고영상이다'라고 라고 하는 이도 있을 정도.[12] 강민의 별명 몽상가에서 영감을 얻은 BGM일 것이다. 힙합 리스너들에겐 에미넴의 Sing for the Moment에서 샘플링된 곡으로 알려져 있다.[13] 그런데 해당 예고 동영상에 삽입된 Dream On은 에어로스미스의 원곡이 아니다. 보컬은 로니 제임스 디오, 기타는 잉베이 맘스틴이 맡은 리메이크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