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4-18 16:55:12

알렉스 고든

알렉스 고든의 수상 경력 / 역대 등번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2015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플래티넘 글러브
매니 마차도
(볼티모어 오리올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케빈 키어마이어
(탬파베이 레이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20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플래티넘 글러브
맷 채프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2021년 수상자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1년 ~ 2014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좌익수 부문 골드 글러브
칼 크로포드
(탬파베이 레이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요에니스 세스페데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2017년 ~ 2020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좌익수 부문 골드 글러브
브렛 가드너
(뉴욕 양키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2021년 수상자

파일:MLB 로고.svg 2014년 메이저 리그 좌익수 부문 윌슨 올해의 수비수 상
초대 수상자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스탈링 마르테
(피츠버그 파이리츠)
파일:MLB 로고.svg 2017 ~ 2018년 메이저 리그 좌익수 부문 윌슨 올해의 수비수 상
브렛 가드너
(뉴욕 양키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데이비드 페랄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파일:MLB 로고.svg 2012 ~ 2014년 메이저 리그 좌익수 부문 필딩 바이블 상
브렛 가드너
(뉴욕 양키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스탈링 마르테
(피츠버그 파이리츠)
파일:MLB 로고.svg 2018년 메이저 리그 좌익수 부문 필딩 바이블 상
브렛 가드너
(뉴욕 양키스)
알렉스 고든
(캔자스시티 로열스)
데이비드 페랄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파일:Golden_Spikes_Award.png 2005년 골든 스파이크 어워드
제러드 위버
(CSULB / P)
알렉스 고든
(네브래스카대 / 3B)
팀 린스컴
(워싱턴대 / P)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번호 7번
앙헬 산체스
(2006)
<colbgcolor=#C09A5B> 알렉스 고든
(2007)
로스 글로드
(2008)
캔자스시티 로열스 등번호 4번
앙헬 베로아
(2002~2007)
알렉스 고든
(2008~2020)
결번

}}} ||
파일:Alex_Gordon_Kansas_City_Royals.jpg
알렉산더 조나단 고든
(Alexander Jonathan Gordon)
생년월일 1984년 2월 10일 ([age(1984-02-10)]세)
국적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출신지 네브래스카 주 링컨
출신학교 네브래스카 대학교
신체조건 191cm / 88kg
포지션 좌익수, 3루수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05년 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번 (KC)
소속구단 캔자스시티 로열스 (2007~2020)
수상 3x All-Star (2013~2015)
World Series Champion (2015)
2× AL Platinum Glove Award (2014, 2020)
8x AL Gold Glove Award (2011~2014, 2017~2020)

3× Wilson Defensive Player of the Year Award (2014, 2017, 2018)
4× Fielding Bible Award (2012~2014, 2018)
Golden Spikes Award (2005)

1. 개요2. 커리어
2.1. 마이너 시절2.2. 캔자스시티 로열스
2.2.1. 2007년2.2.2. 2008 ~ 2010년2.2.3. 2011년2.2.4. 2012년2.2.5. 2013년2.2.6. 2014년2.2.7. 2015년2.2.8. 2016년2.2.9. 2017년2.2.10. 2018년2.2.11. 2019년2.2.12. 2020년
3. 플레이 스타일4. 연도별 성적5. 기타6. 관련 문서

1. 개요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에서 활약한 외야수이자 본인의 모든 커리어를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보낸 원 클럽 플레이어로, 3루수 시절에는 빛을 보지 못했지만 좌익수로 포지션을 옮기자 기량이 발전해 준수한 타격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수비로 골드 글러브를 싹쓸이했고, 캔자스시티의 30년만의 월드 시리즈 우승에 일조하는 등 화려하진 않았지만 꾸준한 성적을 기록하며 팀의 기둥으로 자리잡았던 선수다.

2. 커리어

2.1. 마이너 시절

네브래스카 대학교 시절 올해의 빅 12 컨퍼런스 선수상을 2년 연속 수상했고, 세계 대학 야구 선수권 대회 MVP, 여기에 대학 최고의 선수에게 주는 상인 골든 스파이크 어워드까지 수상하면서 일약 대학야구 최고의 스타로 이름을 날렸다.

뛰어난 우량 유망주들이 쏟아져나온 2005년 드래프트에서도 그는 돋보였고,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캔자스시티 로열스에 입단한다.[1] 구단은 그에게 400만 달러라는 사이닝 보너스까지 안겨줄 정도로 큰 기대를 걸었고, 팬들은 어렸을 때부터 로열스의 팬으로 자라왔던 그가 제2의 조지 브렛이 되어줄 것이라 믿었다.

그리고 2006년 더블 A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고든은 그 해 130경기에 나와서 .329의 타율에 29홈런 101타점 22도루로 자신의 재능을 유감없이 과시, 베이스볼 아메리카 선정 올해의 마이너리거로 선정되면서 올해의 대학 선수 상과 올해의 마이너리거 상을 연이어 수상한 최초의 선수가 된다. 그리고 2007 시즌을 앞두고 고든이 스프링캠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 로열스는 주전 3루수였던 마크 티헨을 외야로 전향시키고 고든에게 3루 자리를 주기로 결정한다. 여기까지는 그야말로 슈퍼루키다운 거침없는 행보였다.

2.2. 캔자스시티 로열스

2.2.1. 2007년

그렇게 고든은 메이저리거로서 첫 시즌을 맞게 된다. 하지만 빅리그 무대는 그리 만만하지 않았고, 여기에 자신에게 쏟아지는 기대에 대한 부담감이 겹치면서 고든은 시즌 시작 후 두 달여간 1할대의 타율에 머물면서 팬들을 실망시킨다. 시즌이 갈수록 조금씩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결국 .247 15홈런 60타점 14도루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친다. 시즌 전 단연 신인왕 후보 0순위로 거론될 정도의 주목을 받은 그였기에 분명히 아쉬운 성적이었다.

2.2.2. 2008 ~ 2010년

이듬해인 2008 시즌에는 .260 16홈런 59타점으로 조금은 개선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여전히 팬들의 기대치를 충족시키기엔 부족한 성적이었고, 2009 시즌에는 엉덩이 부상으로 시즌 대부분을 결장하면서 49경기 .232의 타율에 그쳤고, 2010 시즌에서도 엄지손가락 부상이 겹치며 74경기 출장에 타율 .215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드는데, 2011년에 데뷔하게 될 1루수 에릭 호스머와 3루수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포지션 확보를 위해 고든은 좌익수로 포지션을 바꾸게 된다.[2]

고든이 이렇게 추락하고 있는 동안 그의 드래프트 동기들인 라이언 브론, 트로이 툴로위츠키, 저스틴 업튼, 라이언 짐머맨 등은 이미 메이저리그에서도 알아주는 스타들이 되어 있었고, 이를 지켜보는 로열스 팬들의 심정은 우울하기만 했다.

2.2.3. 2011년

그렇게 새로 맞은 2011 시즌 스프링캠프에서 고든은 좋은 성적을 거둔다. 팬들에게 일말의 기대를 심어준 고든은 시즌 초부터 좋은 타격을 보여주며 올스타급 시즌을 보냈고 .303 23홈런 87타점이라는 뛰어난 성적으로 시즌을 마치게 된다.[3] 3루수 시절에도 좋은 평가를 받던 수비는 좌익수에서도 발휘되며 어시스트(20개) 1위, 필딩율(.991) 1위를 기록하며 골드 글러브까지 수상하며 드디어 팬들의 기대치를 달성한다.

2012년 3월 말, 로열스와 4년 $37.5M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4] 리스크도 적고 보장금액도 적절한, 클럽 입장에서 좋은 계약이라는 평가다.

2.2.4. 2012년

시즌 초반에는 골드 글러브급으로 건재한 수비에 비해 타격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면서 수비로만 일내는 선수가 되는 듯 했으나 6월 이후 스탯을 많이 끌어올리면서 리그 최다인 51개의 2루타와 더불어 .294 14홈런 72타점 OPS .822라는 준수한 성적으로 시즌을 마감하였다. 수비 면에서는 17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고 에러도 2개만 범하며 필딩 바이블 상을 수상하여 리그 최고의 좌익수 수비를 입증, 골드 글러브 2연패에 성공했다.

2.2.5. 2013년

2013년에는 생애 첫 올스타에 뽑혔으나 타격은 전반적으로 하락한 모습을 보였다. 시즌 최종 성적은 .265 20홈런 81타점인데, 홈런과 타점이 늘었지만 타율과 2루타가 급감하여 OPS도 .749로 떨어졌다. 수비는 여전히 뛰어난 모습을 보이며 골드 글러브 3연패에 성공했으나, OPS가 데뷔 시절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팀의 걱정을 사게 되었다.

2.2.6. 2014년

아오키 노리치카의 영입으로 인해 1번 타순 대신 5번 타순에 배치되어 빌리 버틀러, 에릭 호스머 등 부진한 중심 타선에서 홀로 타선을 이끌고 수비에서도 여전한 수비력을 선보이며 잠시동안 bWAR은 리그 4위, fWAR은 마이크 트라웃에 이은 2위를 기록하며 MVP 후보로 까지 거론되는 등 했지만 후반기 타선과 동반 부진했다.

결국 .266 /.351 /.432 19홈런 74타점으로 팀내 홈런, 타점, OPS 1위[5]를 기록하며 견실한 수비와 더불어서 팀내 중심 타자들이 죄다 부진한 상황[6] 에서 유일하게 제몫을 다 해 주었다.

결국 팀이 플레이오프 경쟁에서[7] 제몫을 다 해주면서 로얄스가 29년만의 플레이오프 진출에 1등 공신이 되었다.

2.2.7. 2015년

초반에 0할대 타율도 경험하고, 초반에 정말 안풀리던 그였지만 미친듯한 몰아치기로 금세 2할 후반대를 달성하게 된다. 그러나 템파베이전에서 수비하다 사타구니 부상을 입었고 이는 장기간 결장으로 연결되어서 공격스탯에 있어서 커리어하이를 갱신할 기회를 그렇게 날려버리게 된다.

최종성적은 .271 / .377 /.432 13홈런으로 나쁘지 않은 비율스탯으로 마감했다. 2015 ALDS에서는 있는듯 없는듯 묻어가는 활약을 펼치다가, 5차전에서 콜린 맥휴를 강판시키는 2루타와, 호수비로 팀이 승리하는데 공헌을 하였다.

2015 월드 시리즈 뉴욕 메츠와의 1차전에서 팀은 에릭 호스머의 실책으로 인해 4:3으로 끌려가고 있었으나 9회말 1아웃에서 이번 포스트시즌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던 쥬리스 파밀리아에게 극적인 동점 솔로포를 쳐냈다. 팀도 연장 14회까지 가는 접전끝에 결국 호스머의 속죄의 희생플라이 끝내기로 1차전을 잡아냈다.

결국 팀이 5차전에서 끝내고 우승을 했던지라 알렉스 고든은 작년 7차전 9회 2사에서 홈에 들어오지 못한 아쉬움을 훌훌 털어버렸다. 그리고 2015년이 캔자스시티에서의 마지막 해가 될 가능성도 있는지라 본인에게도 매우 뜻깊은 우승이었다.

시즌 후 예상대로 FA 시장에 나왔고, 결별한다는 소식이 있었는데 다시 친정팀과 재계약을 하며 팀에 남았다! 4년 7200만 달러이며, 바이아웃 400만에 옵트아웃과 트레이드 거부권 없이 디퍼 조항이 있는 사실상 홈 디스카운트가 매우 작용한 계약이다.

2.2.8. 2016년

캔자스 시티 역대 최고액을 받고 그동안 해준 것처럼만 해주길 바랬지만,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에 빠지면서 초반 42경기에서 0.211 4홈런 10타점에 그치면서 기대치에 한참 못 미치는 성과를 내고있다. 더군다나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서는 수비 도중 마이크 무스타커스와 충돌하면서 손목 뼈가 부러졌고, 거의 1달 동안 출전하지 못했다.[8] 돌아온 이후에도 부진은 계속됐고, 살아날 기미조차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 결국 타율은 1할대로 떨어지게 되면서 캔자스 시티의 고민은 깊어져만 갔다.

하지만 고든은 다시 살아나기 시작했다. 그는 8월 25일 시준 최근 7경기에서 0.333 5홈런 8타점을 쓸어담으며 팀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범위를 좀 넓혀서 15경기에서는 8홈런 16타점으로 홈런이 급격하게 많아졌다 타율은 0.225으로 낮지만 서서히 올라오는 중이며 이미 홈런은 13개로 지난 시즌과 똑같다. 타점이 26타점이지만 어느정도 살아난 모습이다.

최종 시즌 성적은 .220 0.312 0.380 17홈런 40타점 도루 8개로, 데뷔 이후 부상으로 별로 나오지 못 했던 2009, 2010시즌을 제외하면 가장 최악의 성적이다. 준수한 컨택 능력을 보유한 고든이지만 2016시즌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중에서 그보다 못 친 타자는 단 1명 뿐 이었다. 홈런도 지난 시즌에 비해 많아졌지만 장타율은 0.380으로 0.400을 넘지 못 했다. 물론 수비적인 부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WAR 수치가 고작 1.2라는건 고든의 이름값을 빼더라도 굉장히 부진한 성적이었다.

2.2.9. 2017년

최악인 줄 알았던 작년보다 더 심각하게 폭망하며 먹튀가 되었다. 최종 성적은 148경기 .209 .293 .315 99안타 9홈런 45타점 52득점 45볼넷 126삼진이며 OPS+는 무려 62 기록했는데, 이는 MLB 전체 500타석 이상 들어온 선수 중 최하위이다. 좌익수 수비에서는 여전히 견실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나, 연간 1,800만을 받는 타자의 성적으로는 처참한 수준이다. 수비에서 얻은 점수를 가지고 형편없는 타격 성적을 만회해 0.0의 생각보다 높은 WAR를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 외야수 부문 골드 글러브 수상자로 선정되며 체면치레를 했다. 2011 ~ 2014 4년 연속 수상에 이어 5번째 골드 글러브다.

2.2.10. 2018년

작년보다는 조금 나은 타격을 보여줬으나, 여전히 형편없는 수준으로 최종 141경기 .245 .324 .370 13홈런 54타점으로 마무리.
OPS+ 91, wRC+ 89를 기록하며 리그 평균 이하의 타격을 보였다. 하지만 수비에서는 여전히 훌륭한 모습을 보이며 시즌 종료 이후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였다. 무려 6번째 수상으로, 여러 번 수상한 선수가 많은 외야수 부문이지만 현역 외야수로는 최다 수상자이다.[9]

2019년에도 2000만 달러의 연봉을 받게 되며, 2020년 2300만 달러 상호옵션이 실행될 가능성은 전혀 없으며 바이아웃 400만 달러가 남아있다.

2.2.11. 2019년

시즌 성적 150경기 .266 .345. 396 13홈런 76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종료 후 구단이 옵션을 행사하지 않으면서 FA가 되었으나 2020년 1월 22일 1년 400만 달러에 다시 캔자스시티와 계약했다.

2.2.12. 2020년

2020년 9월 25일 은퇴를 선언했다.

마지막 시즌 성적은 50경기 .209 .299 .307 4홈런 fWAR 0.3을 기록했고, 시즌 종료후 좌익수 부문 골드 글러브를 수상하며 통산 8번째 골드 글러브를 획득했고, 플래티넘 글러브를 수상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3. 플레이 스타일

3루수 시절만해도 터질 기미가 안보이던 유망주였으나 좌익수로 컨버젼한 이후 언제나 10홈런 이상은 칠 수 있는 중장거리타자. 동시에 많은 2루타를 뽑아내는 타자로 각성했다. 수비면에서도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면서 골드글러브 4연패를 달성하는 등 다방면에서도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워크에씩면에서도 뛰어난 모습을 보이고 자기관리가 아주 철저하다.

수비력이 뛰어나면서 공격력도 준수하기 때문에 WAR가 대단히 높다. 2011, 2012, 2014 시즌 6-7 사이를 왔다갔다 하며 전체 야수 중 TOP 10 정도, 즉 웬만한 팀의 최고 타자 그 이상을 보여준다. 다만 WAR에 비해 클래식 스탯으로는 상당히 임팩트가 떨어진다. 중장거리 타자로서 컨택과 파워를 겸비했고 두자리수 도루가 가능할 정도로 발도 빠르다.

하지만 약점이 없는 대신 어느 하나 확 튀는 스탯도 없다. 타율 3할 넘어본게 11시즌 단 한 번이며 최다타점도 87점. 그냥 .280 ~ .290 타율에 20홈런 80타점 정도에 그치고 있으니까. 2루타를 많이 치지만 2루타 많은 건 스탯에서는 눈에 잘 안 들어오니까... 게다가 수비를 잘 하지만 수비 위치가 중견수나 유격수도 아니고 좌익수다. 2017시즌 들어서 로렌조 케인이 빠질 때 중견수로도 출장은 하고 있다.

또한 팀 사정상 1번 타자로 많이 나왔지만 출루율이 대단히 높았던 것도 발이 아주 빠른 것도 아니며,[10] 2014 시즌에는 3번 또는 4번 타자 자리에서 삽을 들면서 5번에 주로 나왔고 9월에 삽을 들면서 6번으로 강등당했다.

즉, 여러 모로 과소평가받고 있고, 과소평가 받을 수밖에 없는 운명인(...) 선수로, 팀에서 제일 가치가 높은 타자이지만 팀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기엔 좀 부족한 선수다. 덤으로 거액 장기계약을 체결한 이후에는 단 한번도 리그 평균을 넘지 못하는 끔찍한 타격을 보여주며 먹튀가 되었고, 그나마 수비 하나는 건재한 것이 위안이다.

4. 연도별 성적

역대 기록
연도 소속팀 경기수 타석 안타 2루타 3루타 홈런 득점 타점 도루 볼넷 삼진 타율 출루율 장타율 OPS fWAR bWAR
2007 KC 151 601 134 36 4 15 60 60 14 41 137 .247 .314 .411 .725 2.2 2.0
2008 134 571 128 35 1 16 72 59 9 66 120 .260 .351 .432 .783 2.6 2.8
2009 49 189 38 6 0 6 28 22 5 21 43 .232 .324 .378 .703 0.4 0.3
2010 74 281 52 10 0 8 34 20 1 34 62 .215 .315 .355 .671 -0.6 -0.5
2011 151 690 185 45 4 23 101 87 17 67 139 .303 .376 .502 .879 6.6 7.3
2012 161 721 189 51 5 14 93 72 10 73 140 .294 .368 .455 .822 5.0 6.3
2013 156 700 168 27 6 20 90 81 11 52 141 .265 .327 .422 .749 4.4 4.1
2014 156 643 150 34 1 19 87 74 12 65 126 .266 .351 .432 .783 5.4 6.1
2015 104 422 96 18 0 13 40 48 2 49 92 .271 .377 .432 .809 2.7 2.6
2016 128 506 98 16 2 17 62 40 8 52 148 .220 .312 .380 .692 0.6 0.7
2017 148 541 99 20 2 9 52 45 7 45 126 .208 .293 .315 .608 -0.1 -0.2
2018 141 568 124 24 0 13 56 54 12 50 124 .245 .324 .370 .694 1.6 2.1
2019 150 633 148 31 1 13 77 76 5 51 100 .266 .345 .396 .741 1.3 1.5
2020 50 184 34 4 0 4 15 11 0 18 37 .209 .299 .307 .606 0.3 -0.1
MLB 통산
(14시즌)
1753 7250 1643 357 26 190 867 749 104 684 1535 .257 .338 .410 .748 32.4 34.9

5. 기타

6. 관련 문서



[1] 당시 전체 1번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저스틴 업튼이었다.[2] 이 때문에 캔자스시티의 주전 1루수였던 빌리 버틀러는 2011년부터 지명타자로 변경되었고, 3루수는 2010년 중반부터 포텐이 터진 윌슨 베테미가 담당했다.[3] 리드오프로 시즌 대부분을 보낸 것을 고려한다면 매우 뛰어난 성적이다.[4] 2012년 $6M, 2013년 $9M, 2014년 $10M, 2015년 $12.5M, 2016년 플레이어옵션 $12.5M[5] OPS .783이 팀내 1위로, 다른 말로 하면 캔자스시티에는 OPS가 8할을 넘는 타자가 없었다는 거다.(...)[6] 중심타자에 들어선 나머지 두선수의 OPS는 0.7을 간신히 넘거나, 아예 0.7을 못넘는다.[7] 팀 득점을 짜내기를 위해서 장타력보단 도루에 강점이 있는 로렌조 케인이 3번 타자로 나서는 모습까지 보였으니...[8] 같이 충돌한 무스타카스는 시즌 아웃 되었다.[9] 2위는 4회 수상한 애덤 존스다.[10] 결국 발빠른 1번 타자는 알시데스 에스코바의 역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