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5-10 13:36:46

안습

이 문서는
이 문단은
토론을 통해 예시 등재를 금지하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아래 토론들로 합의된 편집방침이 적용됩니다. 합의된 부분을 토론 없이 수정할 시 제재될 수 있습니다.
[ 내용 펼치기 · 접기 ]
||<table width=100%><table bordercolor=#ffffff,#1f2023><bgcolor=#ffffff,#1f2023><(>토론 - 예시 등재를 금지하기
토론 - 합의사항2
토론 - 합의사항3
토론 - 합의사항4
토론 - 합의사항5
토론 - 합의사항6
토론 - 합의사항7
토론 - 합의사항8
토론 - 합의사항9
토론 - 합의사항10
토론 - 합의사항11
토론 - 합의사항12
토론 - 합의사항13
토론 - 합의사항14
토론 - 합의사항15
토론 - 합의사항16
토론 - 합의사항17
토론 - 합의사항18
토론 - 합의사항19
토론 - 합의사항20
토론 - 합의사항21
토론 - 합의사항22
토론 - 합의사항23
토론 - 합의사항24
토론 - 합의사항25
토론 - 합의사항26
토론 - 합의사항27
토론 - 합의사항28
토론 - 합의사항29
토론 - 합의사항30
토론 - 합의사항31
토론 - 합의사항32
토론 - 합의사항33
토론 - 합의사항34
토론 - 합의사항35
토론 - 합의사항36
토론 - 합의사항37
토론 - 합의사항38
토론 - 합의사항39
토론 - 합의사항40
토론 - 합의사항41
토론 - 합의사항42
토론 - 합의사항43
토론 - 합의사항44
토론 - 합의사항45
토론 - 합의사항46
토론 - 합의사항47
토론 - 합의사항48
토론 - 합의사항49
토론 - 합의사항50
||


파일:attachment/ansubbbb.jpg

1. 개요2. 유래3. 파생 표현4. 나무위키에서5. 유사 표현

1. 개요

眼濕

"구에 기 차다."(동사) 또는 "안구가 습하다."(형용사)의 줄임말. 즉, 눈물이 난다는 뜻이다.

실제로는 눈물이 나는 모든 상황에 쓰이기보단 대체로 불쌍하거나 보기 딱한 것을 두고 쓰인다. 이러한 의미는 형식이 비슷한 '안쓰럽다'와도 유사하다.

2000년대 후반~2010년대 초를 즈음하여 인터넷 상에서 크게 유행하였다.

2. 유래

이 용어를 가장 먼저 메이저화한 사람은 개그계의 언어의 마술사 지상렬여겨지고 있다. 지금도 그의 (號)로 쓰고 있다.[1]

방송에서 다른 연예인들과 말장난을 하다가 상대에게 말로 당하여 주변에서 웃음이 터지면, 지상렬이 갑자기 거기서 손을 들어 상대에게 멈추라는 신호를 보내고 나머지 손으로 자기 눈을 가리면서 "아 잠깐만 나 진짜 지금 자존심 상해서 안구에 습기 차네. 가만 있어 봐 아 열받어"라고 말하여 화가 나거나 슬퍼서 눈에 눈물이 맺히는 것을 습기가 차는 것으로 비유하여 표현하였고, 이게 호평을 받자 방송에서 자주 쓰다가 대유행어가 되었다.

엄밀히 말하자면 지상렬은 "안구에 습기차다"라고만 했고, 이걸 본 네티즌들이 '안습'으로 줄이기 시작한 것이다.

의미도 약간 차이가 있다. 맨 처음에 창시자 지상렬이 썼을 때는 화나고 자존심이 상해서 눈에 눈물이 맺힌다는 의미의 개그로 썼었다. 아무래도 지상렬의 묘하게 안쓰러운 이미지가 영향을 끼쳤을지도 모르겠다.

3. 파생 표현

파생어로 '안폭(안구에 폭포수)', '안쓰(안구에 쓰나미)', 등이 있다. 안습의 강도가 셀 경우에는 안습이라는 말을 썼다.

4. 나무위키에서

2010년대 들어서는 대다수의 커뮤니티 등지에서 생명력을 잃어 철지난 유행어가 된 감이지만, 유독 나무위키에서만 필요 이상으로 지겹도록 많이 보이는 표현이기도 하다. 전적이 좋지 못하거나, 활약상이 비중에 못 미치는 캐릭터들의 행적을 정리한 문서에 '안습 행보'라는 명칭을 쓰는게 암묵적인 룰이 됐을 정도다. 2020년 11월 30일 기준으로 이 문서의 역링크는 10,188개나 되었으나 갈수록 역링크가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5. 유사 표현

속어가 아닌 사자성어로는 '눈에서 열감이 느껴지면서 눈물이 흐르는 것'의 뜻인 '안중열루(眼中熱淚)'라고 한다.(보기)

영어권에서는 'eye-watering'이라고 하는데, 이 쪽은 가격이 비싸거나 수량이 엄청나는 등의 상황을 표현하는 것인지라 뉘앙스가 다르다.

안습과 뜻이 통하는 바리에이션으로는 주륵, 어째서 눈물이, 눈물 좀 닦고, 하늘도 울고 땅도 울고 ○○[2]도 울고, 나도 울었다 등이 있다.

[1] 아는형님에서도 다시 한 번 언급되었다.[2] 상황에 따라 상대방, 동물, 사물 등등이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