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5-06 04:18:26

수전 앳킨스

파일:f3df4df2424f435d8dcdc5cf1e7aab0e.jpg
수전 앳킨스
Susan Atkins
별칭 Sadie Mae Glutz
출생 1948년 5월 7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게이브리얼
사망 2009년 9월 24일, 미국 캘리포니아 차우칠라[1]
국적 미국 파일:미국 국기.svg
신체 160cm
가족 배우자 제임스 W. 화이트하우스 (1987년–2009년)
도날드 리 레이져 (1981년–1982년)
자녀 Zezozose Zadfrack Glutz
1. 개요2. 상세
2.1. 살인2.2. 처벌
3. 기타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Susan_atkins.jpg
53세 당시 머그샷
[clearfix]

1. 개요

미국의 범죄자. 찰스 맨슨의 추종자였으며, 가정사회 환경의 중요성을 잘 알려주는 케이스이기도 하지만 그것이 그녀의 만행을 정당화시키지 않는다.

2. 상세

2.1. 살인

파일:external/eltornillodeklaus.files.wordpress.com/tex-watson-patricia-krenwinkel-susan-atkins.png
찰리 왓슨(좌), 패트리샤 크렌빈켈(가운데), 수전 앳킨스(우)

1948년 미국의 샌게이브리얼에서 태어났다. 수전 앳킨스는 가정불화가 심각한 집에서 태어났는데, 15살 되던 해에 어머니가 으로 사망하자 알코올 의존증이었던 아버지는 그를 친척집에 갖다버렸다. 하지만 수전 앳킨스는 친척집에서의 생활을 적응하지 못하고 가출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유흥업소를 전전하다가 마약에 빠졌고 교도소도 자주 드나들었다.

수전 앳킨스는 히피였고 히피족의 소개로 맨슨 패밀리에 가입했다. 그러던 어느 날, 찰스 맨슨이 자신의 음악이 시끄럽다고 말한 음반 제작자를 제거하라고 명령했다. 수잔은 그 사람의 집 위치를 알아냈고 1969년 8월 9일, 맨슨의 지시로 3명의 동료와 그 집을 습격했다. 하지만 찰스 맨슨의 음악을 욕했던 사람은 이미 이사를 갔고, 그 집에는 폴란드 출신의 영화 감독 로만 폴란스키가 거주하고 있었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지 못한 그들은 그대로 집에 무단으로 침입하여 범행을 저질렀다.

가정부로 일하던 10대 소년 스티븐을 권총 네 방과 칼질 한 번으로 즉사시켰다. 헤어 디자이너로 일하던 세브링은 살려달라고 빌었으나 권총을 한 방 쏘고 칼로 7회 난도질한 후 시체를 거실에 매달아 놓았다. 애비게일은 28회 칼로 난도질했고, 그의 애인 프라이코스키는 권총 두 방을 쏘고 칼로 51회 찔러 즉사시켰다. 폴란스키의 배우자 샤론 테이트임신 8개월차였는데, ‘뱃속의 아기라도 살려달라’고 빌었지만 앳킨스는 "아가씨, 당신에게 베풀 자비따윈 없어"라고 칼로 16회 찔러 잔혹하게 살해한 후 세브링의 시신과 같이 거실에 매달아 두었다. 그 다음 날 앳킨스는 인근 슈퍼마켓을 찾아가 주인 부부를 암살했다.

그들은 자신들이 숙청한 사람들이 엉뚱한 사람들이었다는 것을 몰랐지만 나중에 조사과정에서 알게 되었는데, 그들이 유명인이라는 걸 알게 되자 더 주목받을 수 있다며 기뻐했다.

이후 앳킨스는 캘리포니아에서 경범죄로 경찰의 조사를 받게 되었는데, 경찰 조사 중 샤론 테이트를 살해한 것을 자랑스럽게 떠벌렸다. 이 때문에 폴란스키의 집 습격사건 용의자로 현장에서 체포되었으며 사형이 확정되었다. 배후에서 이 범죄를 조종한 찰스 맨슨과 공범인 찰리 왓슨, 린다 카사비앙, 패트리샤 크렌빈켈도 모두 체포되었다.

2.2. 처벌

파일:수전 앳킨스 재판받으러 가는길.jpg
파일:susan-atkins-with-her-lawyer.jpg
1969년 12월, 재판을 받고있는 수전 앳킨스

1971년에 앳킨스 일당과 살인을 배후 지시한 찰스 맨슨은 샤론 테이트를 살해한 혐의에 대한 재판을 받았다. 검찰 증언을 조건으로 기소 면제 처분을 받은 린다 카사비앙을 제외한 나머지 4명 모두 사형이 확정되었으나, 그 이듬해 캘리포니아 주에서 사형 제도가 폐지되면서 졸지에 무기징역으로 형이 감형되었다.

앳킨스는 징역을 사는 동안 기독교인이 되었고, 교도소 내 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하여 학사 학위를 취득했으며[2], 봉사활동을 하며 지난날의 과오를 뉘우치는 모습을 보였다. 범죄를 저지를 당시의 범죄의 죄질이 너무 나쁜데다가 원래 사형이었으나 사형 폐지 처분에 따라 감형된 상태라서 가석방 심사는 계속 탈락했다.

30대 때 수잔 앳킨스를 좋아한 남자와 옥중결혼을 하기도 했다가 다음해 이혼했다. 남자는 수잔 앳킨스의 외모를 매우 좋아한 남자였다고 한다.[3] 중년 이후에도 옥중결혼을 하였다.

앳킨스는 암에 걸렸고 2009년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 가석방을 신청하였으나, 2009년 9월 2일 수전 앳킨스의 가석방 신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고[4] 결국 앳킨스는 2009년 9월 24일 교도소 병원에서 6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파일:ap_090902043273_susan-atkins-e0bfcabf-58b6-463a-bc21-990c34527da3.jpg
2009년 투병생활을 하고 있는 모습

앳킨스는 장장 38년 동안이나 캘리포니아 교도소에 수감되었는데, 이는 캘리포니아 교도소 역사상 두 번째로 긴 여성 장기복역수였다.[5] 앳킨스 본인도 일생의 3분의 2에 달하는 기간동안 징역을 살았다. 죄를 뉘우치는 것의 여부와는 상관없이 너무 많은 사람을 죽였으므로 사회 상식상 교도소에서 생을 마치는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었다.

다만 수형 생활 중에 자신의 범죄에 대해 용서를 빌고 교정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면서 새 사람이 되었고[6] 맨슨 패밀리에 가담하여 연쇄살인자가 되기 이전의 삶 특히 성장 과정이 너무나 가혹했기에 동정하는 사람들도 없지는 않다. 하지만 어린 시절에 불행했다는 이유 따위는, 그녀가 맨슨 패밀리에 가담해서 자행한 끔찍한 범죄에 대한 변명이 될 수는 없다.[7][8]

게다가 80년대부터는 아예 범죄 자체를 부인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호주 티비 프로그램 '60Minutes Australia'에서 수잔 앳킨스를 인터뷰하며 그녀가 한 발언을 사건을 맡았던 담당 검사에게 전해주자 황당해 할 정도였다. 내용인즉슨 자신은 그 누구도 죽인 적이 없으며 살인의 주축은 찰리 왓슨 등 맨슨 패밀리의 남성들이었다고 한다. 자신의 죄라곤 단지 맨슨 패밀리의 일원이었으며, 저 사건 당시 적극적으로 막지 않은 것 뿐이라고. 마지막으로 담당 검사는 수잔 앳킨스는 변하지 않으며, 자신의 19년 경력 중에서 가장 위험한 여성범죄자였다고 평했다. 심지어 그녀를 가장 믿고 가석방에 찬성하던 담당 신부조차도 교화는 됐어도 그녀가 실제로 살인을 한 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할 정도였다. 덧붙여 샤론 테이트의 모친도 수잔 앳킨스는 사건 이후부터 지금까지 단 한번도 자신에게 'Sorry'라고 말 한 적이 없다고 했는데, 그걸 들은 수잔 앳킨스는 자신이 한 짓을 'Sorry' 같은 표현으로 사과하긴 싫었다고 말하는 등 역시 일반인의 사고방식과는 조금 다른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 여튼 80년대엔 그렇게 신실한 종교인 같은 모습으로 지내다 정작 90년대 들어서는 섹시 콘셉트의 사진집도 내는 등, 살짝 종잡을 수 없는 모습도 보여줬다.

3. 기타



[1] 정확히는 'Central California Women's Facility'에서 사망했다.[2] 다만 앳킨스 말고도 미국의 장기수들 중에 오랜 수감기간 동안 역설적으로 나쁜 환경에서 벗어나 교화가 되면서 자기개발에 참여하여 학사학위를 따는 사람들이 많다. 앳킨스 외에 끝까지 반성하지 않은 맨슨을 제외한 나머지 두 명도 가석방은 되지 못했으나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교화되어 성실하게 수감 생활을 하고 있다.[3] 앳킨스는 외모가 제법 출중한 편이었다.[4] 샤론 테이트의 여동생 데브라는 "앳킨스가 마지막 숨을 거둘 때 그녀의 영혼을 위해 기도하겠습니다. 그렇지만 그 전까지는 교정시설의 통제된 환경에 있어야할 것 같습니다."라며 가석방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5] 최장기 복역수는 같은 범죄를 저지른 패트리샤 크렌빈켈이다. 크렌빈켈은 2017년 기준으로 49년째 복역 중이며 앳킨스와 같은 이유로 가석방 심사에서 13번 탈락했다.[6] 다른 맨슨 패밀리들에게도 나타나는 현상으로, 찰스 맨슨은 가석방위원회 참석도 않고 휴대폰을 소지하다가 적발되는 등 전혀 반성하는 태도가 없지만 그를 제외한 나머지 두 명인 찰리 왓슨과 패트리샤 크렌빈켈은 종교에 귀의하는 등 나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한편 학사 학위를 취득하는 등 교도소 측의 교정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7] 체포 이후 찍은 사진들을 보면 패트리샤 크렌빈컬처럼 히히덕거리는 사진이 꽤 많은데, 당시 그녀의 추악한 인성 혹은 범행 전에 복용한 LSD의 영향일 수도 있다.[8] 제프리 다머만 봐도 성장기 때 불행했지만, 그렇다고 그의 범죄가 정당화되지는 않는다.[9] 영화 자체가 샤론 테이트를 추모하기 위한 대체역사물이다.[10] 통조림으로 얼굴을 맞아 코뼈가 부러지고 그러고도 근성으로 칼을 들고 기어가다가 핏볼에게 물어뜯기는데 권총을 쏴서 겨우 쫓아내나 고통에 신음하면서 유리창을 온몸으로 깨고 나가면서 수영장에 빠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