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0-03-13 00:59:12

세속화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개요2. 대중적 의미
2.1. 종교기관의 세속화2.2. 군대의 세속화2.3. 학교의 세속화2.4. 비판적 변용
3. 종교사학적 의미의 세속화
3.1. 세속주의 무슬림
4. 같이 보기

1. 개요

세속화(,,, Secularization)는 본래 세속적이지 않았던, 혹은 않아야 했던 기관 등이 세속적으로 변하는 것을 말한다.

2. 대중적 의미

2.1. 종교기관의 세속화

본래는 초월적이고 지고한 대상에 대한 숭배를 중심으로 하던 종교기관이, 점차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일종의 사회단체, 시민단체, 복지단체 정도의 의미를 갖게 되는 현상. 어느 정도 실제로 이러한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는 데에는 크게 부정하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 문제가 되는 것은 이것이 과연 바람직한 것인가 아닌가의 논제이다.

한국 보수 성향 개신교에서 흔히 "교회는 구원받은 자들의 모임이 되어야지 문화센터가 되면 안 된다"라고 말하는 걸 볼 수 있는데, 그 '문화센터화'가 바로 이 항목에서 말하는 세속화이다.

기존의 종교적 도그마가 잠재적으로 가지고 있던 반사회적 성향이나 배타적 성향이 희석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종교계가 엄연하고 냉혹한 사회 문제의 해결에는 등한시하고 초월적 대상에 대한 신심에만 매달리게 함으로써 현실도피를 하게 한다거나 믿음드립으로 빠지게 한다는 기존의 문제점이 완화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이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다.

아무래도 좋을 사실이지만 과거 리그베다 위키에서 벌어졌던 일명 "종교대토론" 사건은 바로 이 주제를 다루고 있었다.

다만 기독교의 경우 로마 제국 내에서 교세를 크게 확장해 결국 국교 지위까지 오른 것은 빈민 구제 등을 도맡는 사실상의 제국 복지 기구의 역할을 했기 때문으로, 크고 작건 모든 종교가 나름대로 세속적 의미가 있기에 지금까지 존속하고 있다는 점은 고려해야 할 것이다.

2.2. 군대의 세속화

2.3. 학교의 세속화

2.4. 비판적 변용

본래는 양심적이고 청렴하며 도덕적으로 본받을 만한 모습이어야 할 종교기관이, 점차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저 사바세계의(…) 온갖 나쁜 짓은 전부 섭렵하게 되는 상황에서도 쓰일 수도 있다. 그 사례로는 종교 단체 등에서, 해외 봉사 간다는 명목으로 헌금을 받고서 가지 않거나, 가기는 갔으나 실제 활동은 받은 헌금의 반도 안되는 경우 등이 있다. 더 심각해지면, 아래의 종교사학적 의미의 세속화에는 부정적인 종교인/신자들이 정작 이 쪽의 세속화에는 열심히 행하는 아이러니가 벌어지기도 한다.

바로 이러면 세속주의자, 반종교주의자들에게 아래 항목의 세속화에 대한 반발은 곧 순수한 종교적 열망이 아니라 기득권, 특권을 지키기 위한 신학의 탈은 쓴 발악으로 극딜당하고, 자유주의적 교인들은 환멸감, 혹은 비종교인 앞에서 숼드쳐주는 것에 대한 피로감으로 우수수 떨어져 나간다. 현실에선 성추문 스캔들에 따라 작금에 급속도로 영향력이 약해진 아일랜드가톨릭교회가 전형적인 예시. 교회 내에서는 아무리 순수한 신학적 동기로 아래 항목의 세속화를 반대해도, 상응하는 도덕적 쇄신이 없으면 외부에선 코웃음치는 가식으로 비추어지기 마련이다. 자유주의적 종교인들이 신앙의 문화센터화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면 정통주의자들은 이러한 도덕적 쇄신없는 보수성이 평신도와 나머지 사회의 시선에서 얼마나 설득력 있을지 생각해 볼 일이다.

3. 종교사학적 의미의 세속화

종교사학의 관점에서, 세속화란 19세기 중엽에 유럽 서구세계가 기존의 아브라함 계통의 종교에 그들의 생활윤리와 일상규범을 의지하고 있던 상태에서 벗어나게 된 것을 의미한다. 흔히들 르네상스가 세속화를 촉발시켰다고 이해되고 있으나 이는 엄밀히 말하면 "문예부흥" 이라고 불러야 하고, 르네상스 이후에도 사람들은 한동안 종교의 영향력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그러던 것이 19세기에 격동의 시간을 보내면서 점차 반성직자주의(anti-clericalism), 교회나 성당에 대한 반달리즘, 18세기부터 꾸준히 시작되었던 종교적 세계관의 붕괴의 가속화 등으로 인하여 마침내 세속화가 달성된 것이다.

이 때문에 오늘날 유럽은 기독교 문화권으로서의 종교적 색채를 짙게 풍기고 있으면서도, 그 국민들은 종교에서 자유로운 생활을 하거나, 신이 없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주장하거나 등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물론 국민들이 이슬람교 같은 다른 종교를 믿는다 하더라도 그 이유로 박해받지 않는다는 점은 더 말할 필요도 없겠다.

미국에서도 북부는 세속화된 주들이 많으며 바이블벨트와 대조적으로 '언처치드 벨트'라 불린다. 주로 북동부와 중서부[1]인데 인구의 다수가 백인인 뉴 잉글랜드 지역 6개 주 중 5개 주가 교회 출석률의 하위 10위 권 내에 들어간다. 버몬트, 뉴햄프셔, 메인 주, 메사추세츠 주들의 교회 평균 출석률은 미국 내 가장 하위권에 속하며 커네티컷 주가 이 뒤를 따르고 있다. 이를 제외한 최하위권 10개주는 모두 서부에 속한다. 그 중엔 미국의 북서쪽의 끝자락에 위치한 알래스카, 워싱턴 주오레곤 주가 포함된다. 소수이긴 하나 백인이면서 불교 신도인 사람들도 대체로 이곳에 집중되어 있다.[2] 한국 불교로 출가해서 승려가 된 현각과 무량도 전형적인 세속주의 지역인 동부와 중서부 출신이다.

이 주제에 대해서는 좋은 책들이 많이 있는데, 오언 채드윅Owen Chadwick이 쓴 『19세기 유럽 정신의 세속화』 도 좋고, 피파 노리스Pippa Norris와 로널드 잉글하트Ronald Inglehart의 『Sacred and Secular』 역시 세속화된 현대사회에서의 종교성의 역할을 다룬다는 점에서 추천할 만하다. 독해의 난도가 꽤 높은 글이긴 하지만 데이비드 마틴David Martin의 『세속화 일반이론(A General Theory of Secularization)』과 『현대 세속화 이론(On Secularization: Towards a Revised General Theory)』 또한 참조할만한 저서다. 물론 찰스 테일러의 《A Secular Age》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온건한 종교인/신자들은 세속화를 특별히 부정하지 않지만, 근본주의 계통의 강경한 종교인/신자들은 세속화 추세를 부정적으로 보는 편이다.

3.1. 세속주의 무슬림

서구 문화에 대한 거부감은 적으며 이슬람 율법에 그닥 개의치 않고 사는 무슬림들을 일컫는 말. 이슬람주의가 워낙 중동에 만연해있다보니 이슬람 근본주의가 무슬림의 모든 모습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쪽도 다 사람 사는 동네라 전부가 이렇게 따르지는 않는다. 특히 세속화가 많이 된 터키, 중앙아시아 등지에서는 이슬람에 대한 비판이 자유롭고 독서율[3]이 높으며, 여성들이 히잡을 쓰고 다니지 않아도 공개적으로 모욕을 듣지 않는다. 인도네시아의 일부 퇴폐 관광지처럼 우민화와 반지성주의가 판을 치는 가운데 알콜 중독과 매매춘이 범람하는 경우도 있다. 터키 같은 경우에는 독서율이 걸프 아랍 국가에 3배에 달하는 반면 인도네시아는 화교와 성직자 외에는 독서 인구가 사실상 전무하다고 한다.
서구의 무슬림들은 상당수가 이슬람 국가에서보다는 훨씬 세속주의적으로 살고 있다. 엠마누엘 아데바요르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등이 그 사례. 아브라히모비치 같은 경우에는 문신에 술 마시고 파티까지 하지만 장례식 때는 이슬람식 예배를 근행했다.

4. 같이 보기





[1] 지리적으로 보아 미 대륙의 서쪽과 중앙지역은 미국에서 '서부'로 하고 지리적으로 약간 동쪽으로 치우친 지역들을 중부라한다. 이는 서부지역은 지리적으로 땅은 넓은데 비해 인구밀도가 희박하여 넓게 묶는 편이기 때문.[2] 백인들이 믿는 불교는 대체로 일본계 조동종과 티베트 불교가 대다수고, 한국계 조계종은 최근에 와서야 인지도가 느는 추세다.[3] 상당수의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이 이슬람 종교서적 외에 독서를 금기시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