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5-10 14:58:26

동족혐오


파일:Semi_protect1.png   로그인 후 편집 가능한 문서입니다.
1. 개요2. 실제3. 인터넷에서4. 대표 사례
4.1. 현실4.2. 대중문화에서

1. 개요

넷상에서 쓰이는 비표준어. 자신의 일가친척, 민족, 종족 등을 미워하거나 자신과 같은 부류를 미워하는 상태.

자기혐오가 강한 사람은 자신과 비슷한 사람도 혐오하는 경향이 있다. 반대의 의미를 가진 단어는 유유상종 혹은 동질감이다.

일반적인 원인으로는 흥미 없는 분야에는 무관심하지만, 오히려 자기 분야에는 자부심이나 프라이드가 있고, 그에 따른 질투심이나 시기감등에서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실제

민족은 같은데 이념이나 종교 차이 등에 두 나라로 갈라지거나, 서로 지향하는 이념이 같음에도 세부사항이 충돌해 두 집단으로 갈라선다. 전자의 예는 한국전쟁대한민국북한으로 갈라진 한반도, 힌두교와 이슬람교에 인도파키스탄으로 나뉜 인도 반도가 있다. 후자의 예는 민주노동당진보신당이 있다. 대체로 지역감정이 못 수습할 만큼 나빠지면 이렇다.

최악의 경우는 전쟁으로 이어져 양쪽 모두 국가 막장 테크나 이와 비슷한 상황으로도 바뀐다. 이 때는 승자없는 싸움 항목의 일부 예시를 거쳐 확인할 수 있다. 어떻게 보면 잘못된 라이벌 관계이고, 개념인들이 가장 큰 피해를 입는다.

사회적으로는 도시민과 농어민 일부에서도 동족혐오가 있다. 귀농,귀촌 열풍이 있는 상황에도 농어촌에 이해력이 부족한 도시민 출신과 농어촌에 이해력이 깊은 원농어민 간에도 동족혐오에 가까운 괴리와 갈등이 있다. 같은 국가와 민족이라도, 도시와 농어촌의 생활방식이나 풍습은 너무나도 달라보인다. 또 도시나 농어촌에서는 못 볼 여러 방식이나 인식 등으로, 어쩌다 살아오면서 익혔던 방식이나 인식이 다르면 서로 혐오도 품는다. 게다가 표준어와 지방 사투리(방언)로 온 언어소통 문제 등도 한몫한다.

3. 인터넷에서

자신과 비슷한 행동양식, 사고방식 등을 보고 혐오감을 느끼는 현상. 같은 그룹에 소속하는 사람들끼리는 보통 친목질 등으로 서로 친하게 지내면서 그룹의 결속력도 함께 다지는데, 이 경우는 같은 그룹 소속인 데도 서로를 싫어하거나, 각자 다른 그룹 소속이지만 제 3자가 보기엔 둘 다 똑같은 듯한데(좋아하는 대상이 다르거나 사상이 대립일 뿐이지 하는 짓은 완벽히 똑같다.) 유독 둘이서는 서로 못 잡아먹어서 안달이거나 하는 등 같은 그룹에 소속한 일원치고는 아주 특이한 행동패턴을 보여줄 때 쓰는 말이다.

4. 대표 사례

4.1. 현실

4.2. 대중문화에서

파일:attachment/algorithm-bushhunt_1.jpg

12시부터 시계방향으로 하루히빠, 키빠, Navel, 마법소녀 리리컬 나노하 시리즈, 로젠메이든, 잎빠에 해당된다.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 까닭은 여러 가지인데, 몇 가지 예를 들자면 같은 그룹에 속한 사람일수록 서로의 단점을 잘 이해한다는 점이다. 원래 오타쿠가 적으로 여길 만한 대상은 취존을 하지 않는 일반인 또는 타 분야 팬덤[3]이다. 하지만 실제 일반인은 오타쿠가 어지간히 오타쿠 티를 내고 안 다니면 오타쿠가 오타쿠인지 잘 모른다. 일단 오타쿠가 좋아하는 매체에 지식이 거의 없어서다. 피규어도 오타쿠의 집에 어린 동생이 있다면 장난감으로 인식하고, 하나의 장식품 정도로 여긴다. 원피스드래곤볼, 슬램덩크 같은 만화는 일반인도 흔히 보고 팬층이 두터우니 어지간한 애니메이션을 봐도 일반인은 그저 그런가보다 할 만큼이다. 또한 다른 분야 팬덤의 경우 활동 반경이 겹치는 일이 없으니 서로 부대낄 일도 없고 해서 의외로 충돌이 일어나지 않는 편이다.

'덕후의 적은 덕후'라는 넷상의 관용구가 있을 만큼 오타쿠들은 서로 견제와 공격이 심한 편이다. 현실에서도 오덕이라고 상대를 심하게 까내리는 이를 잘 확인하면 가해자도 오타쿠인 때가 종종 있으며,[4] 그 밖에 '빠가 까를 만든다'는 상황도 그렇다. 애초에 빠들을 깔 만큼 작품의 이해를 가지려면 오타쿠여야 한다. 설정싸움항목 참조. 특히 달빠들과 달까들의 싸움은 매우 유명하다.
[1] 출처[2] 전영평, 「한국의 소수자 정책-담론과 사례」, 서울대출판문화원, 2010. 137-138.[3] 예: 오타쿠 vs 빠순이, 야빠 vs 축빠 등[4] 어지간한 일코를 하는 오타쿠를 오타쿠라고 알아차릴 만한 사람은 오타쿠 뿐이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