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모에 미러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1-05-07 03:05:28

페드로 마르티네스

페드로 마르티네즈에서 넘어옴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수상 경력 / 보유 기록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
2004

파일:Ri5AbOa.png
보스턴 레드삭스영구결번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파일:red_sox_retire_number_1.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4.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6.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8.png
보비 도어 조 크로닌 자니 페스키 칼 야스트렘스키
파일:red_sox_retire_number_9.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14.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26.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27.png
테드 윌리엄스 짐 라이스 웨이드 보그스 칼튼 피스크
파일:red_sox_retire_number_34.png 파일:MLB_retire_number_42.png 파일:red_sox_retire_number_45.png
데이비드 오티즈 재키 로빈슨 페드로 마르티네즈
}}}||

파일:MLB 로고.svg 명예의 전당 헌액자
파일:external/baseballhall.org/Pedro.png
페드로 마르티네즈
헌액 연도 2015년
헌액 방식 기자단(BBWAA) 투표
투표 결과 91.1% (1회)

파일:MLB 내셔널 리그 로고.svg 1997년 메이저 리그 내셔널 리그 사이 영 상
존 스몰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페드로 마르티네스
(몬트리올 엑스포스)
톰 글래빈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파일:MLB 아메리칸 리그 로고.svg 1999 ~ 2000년 메이저 리그 아메리칸 리그 사이 영 상
로저 클레멘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페드로 마르티네스
(보스턴 레드삭스)
로저 클레멘스
(뉴욕 양키스)

파일:MLB 로고.svg 1999년 메이저 리그 올스타전 MVP
로베르토 알로마
(볼티모어 오리올스)
페드로 마르티네스
(보스턴 레드삭스)
데릭 지터
(뉴욕 양키스)

파일:MLB 로고.svg 메이저 리그 투수 트리플 크라운
로저 클레멘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1998년)
페드로 마르티네스
(보스턴 레드삭스, 1999년)
랜디 존슨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2년)

보유 기록
단일 시즌 최다 15K+ 경기 6경기[1]
단일 시즌 최저 피출루율 .213[2]
단일 시즌 최저 WHIP 0.74[3]
}}} ||
파일:Pedro_Martinez.jpg
<colbgcolor=#bd3039> 보스턴 레드삭스 No.45
페드로 하이메 마르티네스
(Pedro Jaime Martínez)
생년월일 1971년 10월 25일
국적 파일:도미니카 공화국 국기.svg 도미니카 공화국 /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4]
출신지 마노과야보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88년 아마추어 자유계약(LAD)
소속 구단 파일: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엠블럼.svg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1992~1993)
파일:montreal-expos-logo.png 몬트리올 엑스포스 (1994~1997)
파일:785px-RedSoxPrimary_HangingSocks_svg.png 보스턴 레드삭스 (1998~2004)
파일:TA2Afor.png 뉴욕 메츠 (2005~2008)
파일:PHI_Logo_2019.png 필라델피아 필리스 (2009)
수상 8회 올스타 선정 (1996~2000, 2002, 2005, 2006)
올스타전 MVP (1999)
3회 사이 영 상 (1997, 1999, 2000)
월드시리즈 우승 (2004)

다승왕 (1999)
5회 방어율왕 (1997, 1999, 2000, 2002, 2003)
3회 AL 탈삼진왕 (1999, 2000, 2002)
NL 올해의 투수 (1997)
2회 AL 올해의 투수 (1999, 2000)
베이스볼 아메리카 올해의 선수 (1999)
MLBPA 올해의 선수 (1999)
MLBPA NL 최고의 투수 (1997)
3회 MLBPA AL 최고의 투수 (1998~2000)
기록 AL 투수 부문 삼관왕 (1999)
무결점 이닝[5] (2002.5.18)
WHIP 0.74 (2000)
피출루율 .213 (2000)

1. 개요2. 선수 경력
2.1. 2년간의 복귀 시도와 은퇴 & 은퇴 이후2.2. 페드로 vs 주요 타자
3. 그의 전성기와 평가4. 명예의 전당 입성5. 플레이 스타일
5.1. 써클 체인지업
6. 이모저모7. 연도별 기록

1. 개요

파일:페드로 마르티네즈 개요.jpg
Petey
시간을 돌려서 15년 전으로 되돌아간다면, 난 버스비 50센트가 없어서 망고나무 아래에서 앉아있었을 것이다. 오늘날 난 뉴욕시의 관심 한가운데에 위치해 있다. 그 점을 신에게 감사드린다. 출처
2004년, 양키스는 몇번이고 나에게 아버지가 누구냐고 물어보았지만 레드삭스그들의 입을 다물어버릴 수 있는 해답을 가지고 있었다. 출처

미국의 前 야구 선수. 포지션은 투수.

메이저 리그 베이스볼 역사상 가장 압도적인 시즌을 보냈던[6][7][8] 대투수로, 커리어가 끝난 시점에서 1000이닝 이상 소화한 투수들 중 통산 K/9가 10개를 넘어가는 3명의 투수들[9] 중 한 명이었다.[10] 또한 3000K를 돌파한 역대 18명의 투수 중 2번째로 적은 760볼넷을 기록하였고, 라이브볼 시대 투수들 중에서 통산 K/BB이 2위로 커맨드와 컨트롤 역시 가장 뛰어난 투수들 중 한명이었다.[11] 실제로 미국 매체나 MLB가 공식적으로 정하거나 투표하는 야구 역사상 투수로서 최고의 시즌을 고르면 1위는 페드로가 고정이고 1999년과 2000년이 1~2위를 번갈아가며 차지한다.[12] 3000K를 기록한 18명의 선수 중 통산이닝이 가장 적은 선수이며 1999년 13.20으로 야구 역사상 최초로 단일 시즌 K/9 13을 넘긴 선수이다. 또 랜디 존슨과 더불어 1990년대 전체 누적으로 K/9 10을 넘긴 유이한 투수다.[13] 랜디 존슨페드로 마르티네스는 역사상 가장 많은 홈런과 득점이 발생했던 2000년을 전후한 스테로이드 시대에 전성기를 맞이하여 그 시대의 타자들을 찍어누른 둘뿐인 인물이며 이들이 남긴 탈삼진과 WHIP, ERA+ 등의 기록은 1920년 이전의 기록들마저 제치며 부문 최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 투고타저로 접어든 2000년대 후반을 넘어 등장한 투수들이 아직까지도 이들의 기록을 깨지 못 하고 있는 것만 봐도 이들이 어떤 선수들인지 알 수 있다.

WHIP의 경우 단일시즌 최저 WHIP 기록자이며 여기에 클레이튼 커쇼, 맥스 슈어저와 함께 라이브볼 시대에 0점대 WHIP 5회를 기록한 3인 중 1명이다. 팬그래프에서 제공하는 조정 WHIP라고 할 수 있는 WHIP+ 역시 2000년 페드로가 49라는 수치로 1위에 위치하고 있다.[14] 통산 기록을 볼 때의 규정이닝인 1,000이닝 이상의 모든 투수들 중에서 WHIP+가 2위(75)고, 선발투수만 보면 1위다. 이 부문 1위는 마리아노 리베라(71).

OPS의 경우는 2000년 .473으로 단일시즌 4할대 피OPS를 기록한 5명의 투수 중 한명이다.[15]

2000년 1.742로[16] AL 사이영상 수상자들 중 가장 낮은 ERA로 수상선발 투수이며[17]몬트리올 엑스포스 소속으로 사이영상을 수상한 유일한 투수이다.[18]

거기에 로저 클레멘스와 더불어 1920년 이후 AL과 NL에서 각각 1점대 ERA를 기록한 두명 중 한명이면서 랜디 존슨과 함께 AL과 NL에서 각각 300 탈삼진 시즌을 기록한 둘뿐인 투수이다. 즉, 페드로는 양대리그에서 시즌 1점대 ERA와 300 탈삼진을 모두 달성한 유일한 투수이다.

베이스볼 레퍼런스가 제공하는 ERA+에 관한 대기록들을 몇가지 가지고 있다. 유명한 2000년 291은 1880년 기록을 제외하면 최고 기록이고 1920년대 이후 여기에 근접한 기록은 1968년 밥 깁슨의 258, 그렉 매덕스의 1994년 271, 1995년 260뿐이다. 또한 페드로는 웬만큼 한다는 선수도 넘기 힘든 조정 방어율 200을 넘은 시즌이 무려 5회로 MLB 역사상 최다이다. ERA+ 200을 넘긴 시즌은 1880년부터 2019년까지 42번/210을 넘긴 시즌은 33번 있었다. 기록들이 이런데 페드로는 1997~2003년에 213ERA+를 유지하는 괴력을 보였다. 사이영상 5회 수상자인 랜디 존슨[19]과 2010년대 최고의 투수들인 커쇼[20], 슈어져[21], 벌렌더[22]조차도 200을 넘긴 적이 없고, 심지어 2010년대를 통틀어 조정방어율 200을 넘은 기록이 딱 5번이다. 게다가 2020년 단축시즌을 치루었음에도 불구하고, 규정 이닝(60이닝)을 채우고 페드로의 2000년의 ERA+를 넘긴 선수는 없다.[23] 로저 클레멘스의 최고 기록과도 무려 65, 매덕스와도 20이나 차이가 난다. 팬그래프의 ERA-는 2000년 기록이 35로 1880년 팀 키프와 동일하며 역대 1위다.
1992년[24] 이후 선수별 ERA+ 최고 기록[25]
선수기록
페드로 마르티네스2000년: 291
그렉 매덕스1994년: 271
1995년: 260
페드로 마르티네스1999년: 243
로저 클레멘스2005년: 226
1997년: 222
잭 그레인키2015년: 222
제이콥 디그롬2018년: 221
페드로 마르티네스1997년: 219
블레이크 스넬2018년: 219
제이크 아리에타2015년: 215
페드로 마르티네스2003년: 211
로저 클레멘스1990년: 211
잭 그레인키2009년: 205
페드로 마르티네스2002년: 202
코리 클루버2017년: 202
트레버 바우어2018년: 198
랜디 존슨1997년: 197
클레이튼 커쇼2014년: 197
카일 헨드릭스2016년: 196
클레이튼 커쇼2013년: 194
랜디 존슨1995년: 193

FIP의 경우 1999년의 1.39라는 수치로 역대 3위/1911년 이후 압도적 1위이다.[26] 단순 지표로는 역대 3위지만, 팬 그래프에서 제공하는 조정 FIP라 볼 수 있는 FIP-는 31로 압도적인 1위다.[27] 그냥 기록으로 1위인 1908년 크리스티 매튜스(1.28/48)와 1910년 월터 존슨(1.37/54)은 각각 5위ㆍ21위다. 2000년 페드로 역시 역대 4위(48)이고, 2003년은 11위(51), 2002년은17위(54), 1997년은 30위(57)에 위치하고 있다. 통산 기록 역시 68로 역대 2위에, 선발투수 중에서는 1위다. 이 부문 역시 1위는 마리아노 리베라(62).

fWAR 80을 넘어가는 투수는 총 19명인데 이 중에서 통산 이닝이 독보적으로 적다. 페드로 다음으로 적은 선수가 3,562.2이닝 81.2의 마이크 무시나이고 그 다음이 3,884.1이닝 82.6의 밥 깁슨이다. 또 1999년 11.6으로 역대 단일시즌 투수 fWAR 1위를 기록했다. bWAR은 86.1인데 타격을 포함해서 83.9다. 83.9는 역대 21위의 기록인데 1~20위 중 가장 이닝이 적은 인물이 3,884.1이닝의 밥 깁슨(89.2)이다.[28] 5,386이닝을 투구한 놀란 라이언이 81.3인 걸 보면 이닝 대비 WAR이 가장 높은 선수로 봐도 무리가 없다.

통산 18시즌 476경기/409선발 2827.1이닝 219승 100패 46완투/17완봉 2.93ERA/154ERA+/-66ERA-[29] 3,154K/760BB 2.91FIP 1.054WHIP 86.1bWAR/84.5fWAR.[30]

타격 성적은 18시즌 518타석 434타수 43안타 22득점 0홈런 18타점 15볼넷 190삼진 타율 .099 OPS .256를 기록했는데 bWAR이 -2.2, 통산 OPS+ -32, 통산 wRC -39로 평균이하의 타격조차도 보여준 적이 없을 정도로 타격 능력이 형편없었다. 타자로서 가장 많이 상대한 투수는 존 스몰츠인데, 15타석 상대해서 OPS 0을 기록할 정도로 극히 약했다.

위에 서술된 화려한 성적들을 스테로이드 시대에 보여준 덕분에 단일시즌, 임팩트, 전성기 몇년 등을 논할 때 사실상 1위로 고정되며, 인간이 아닌 듯한 성적들 때문에 우리나라에선 외계인이란 별명을 얻었다.[31]

2. 선수 경력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페드로 마르티네스/선수 경력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2.1. 2년간의 복귀 시도와 은퇴 & 은퇴 이후

2010년 페드로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1년 계약이 끝났기 때문에 자유계약선수였지만 본인은 '아직 은퇴는 생각하지 않고 있으며, 10시즌도 필라델피아에서 계속 뛰기를 원한다'고 한다. 그러나 결국 복귀는 이뤄지지 않았고, 2011년에는 필리스 선발진이 충공깽한 수준이 되어버렸기 때문에 페드로가 공식적으로 은퇴를 선언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복귀는 힘들어 보였다.

결국 2010년에는 새 팀을 찾지 못하면서 휴식을 선언했지만 양키스와의 보스턴 홈 개막전에서 진짜로 45번 저지를 입고 시구자로 나와 무지막지한 환호를 받았다. 물론 그린 몬스터에서 나오는 길에 A로드와 인사를 한 것 때문에 몇초 동안 살짝 야유가 나오긴 했다. 참고로 랜디 존슨 또한 2010년 시애틀 매리너스의 홈 개막전에서 시구를 하며 기립박수를 받은바 있다. 약물시대를 함께 평정하고 같은 해에 양대리그 사이영 수상의 기록을 세우며 서로 투수 트리플 크라운 등극을 한번씩 방해한(...) 위대한 좌우 에이스가 새 팀을 찾지 못하고 친정팀 개막전에서 시구자로 나서는데 그치는 모습에 많은 올드팬들이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2011년 들어 페드로는 필리스가 아니면 레드삭스로 복귀하고 싶다고 밝혔는데, 한국의 보스턴 팬들은 존 래키 쫓아내고 외계인을 데려오라며 과거 로켓 복귀설 때보다 더한 설레발을 떨기도 했다. 실제로 그 인터뷰에서 보스턴을 언급한 후로 레드삭스 프런트에 도착하는 팬들의 메일에는 페드로와 사인하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고. 하지만 구단 측에서는 그런 가능성에 대해 부정하고 있다.

사실 벅홀츠가 조금씩 유리몸의 기질을 보이는 상황이고, 마쓰자카는 아예 토미 존 서저리, 웨이크필드도 아무래도 너클볼러다보니 로테이션에 구멍이 없다고는 할수 없는 상황이라서 가능성이 낮긴 해도 불가능까진 아닌 이야기였다. 또한 그의 복귀가 실제로 이뤄진다면 팀 내 투수진의 정신적 지주가 되어줄 수 도 있었다.

결국 그의 복귀는 이뤄지지 않았다.
파일:external/cdn.c.photoshelter.com/20140520-BW-Pedro-Ring-01.jpg
2013년 자신의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를 자랑하는 후덕한 아저씨(...)
2011년 12월 4일, 공식적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은퇴식 같은 건 없었지만 이후엔 삭스 프런트에서 일하기를 희망했다. 다만 공식적인 은퇴 이후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싶었는지 2012년 한 해는 휴식을 취하며 간만에 복귀로 인한 심적 부담등을 내려놓고 푹 쉬었다.

레드삭스 프런트로 돌아온 것은 2013년 1월. 보통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들이 그렇듯 벤 셰링턴 단장의 특별 보좌로 일을 시작했다. 복귀하자마자 2012 년 꼴등팀이 2013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하는 감격을 맛보기도 하고, 프런트로써 첫 해는 상당히 기분좋게 보내는 중.

비단 프런트 뿐만 아니라 해설 및 야구 프로그램의 패널로도 활동을 시작했다. 보통 중남미 선수들이 영어가 부족해서 이런 역할을 못 맡는 걸 보면 그의 영어 실력이 상당함을 알 수 있다. 중남미 특유의 스페인 어 억양이 잔뜩 들어간 억양이지만 아래 나오는 글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페드로의 어휘는 자유분방하면서도 수준급이다. 보수적인 시청자들은 좀 불만이 있긴 하지만. 특히 최근에는 MLB Network에서 패널로도 활약하고있는데, 전문용어를 모든 사람들이 알기쉬운 영어로 풀어주면서 자신의 경험을 알려주면서, 자라나는 야구선수들에게 참고가 할수있는 지식을 자주 이야기해주고있다.

해설 및 패널 일을 하게 되면서 선수 시절에는 무시했던 기자들에 대한 존경심이 더 커졌다고 한다. 그냥 의자에 앉아서 편하게 야구 이야기만 하면 될 줄 알았는데 막상 출연하게 되니 경기 내용, 선수 이력과 스탯과 성적 등 찾아야 할 내용도 너무 많고 그 중에서 자료를 선별해서 말할 내용을 골라내야 하는 둥 보통 일이 아니었다고.

양키스에게 계속 안 좋은 성적을 내고 있을 때 '양키스를 내 아버지로 불러야 겠다' 라고 한 유명한 발언에서 착안해 그 날의 플레이어를 페드로가 지정해 칭찬하는 'Who's your daddy?' 라는 코너에서는 NLCS 3차전에서 호투한 류현진을 언급하기도 했는데, 전체적으로 익숙하지 않은 한국어 발음에 곤혹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H와 J 발음을 좀처럼 하지 않는 스페인어 식으로 읽었는지 '현진류'가 '영잉류'로 둔갑하기도 하고 한국어 '아버지' 가 '아부-웻지'(…)가 되는 등.[32]

2020년 9월 18일에 MLB 전체 선발투수 탑5를 골랐다. 비버-디그롬-다르빗슈-커쇼-바우어 순으로 골랐고 다르빗슈의 다양한 결정구를 칭찬했다.기사

2020년 10월 6일에 이런 기사가 올라왔는데, 기자가 Who's your daddy를 설명하면서 페드로가 보스턴에서 뛰면서 양키스전 성적이 유독 안 좋았다며 야알못 티를 냈다. 기자는 1997년 완투승, 1999년 17K 완투승, 2000년 완봉승 등에 대해서는 존재 자체를 모르는 듯하다.

2.2. 페드로 vs 주요 타자

페드로가 상대한 타자들의 지표별 1위를 보면 다음과 같다.데릭 지터: 121타석 29안타 4홈런 10타점 29삼진 OPS .789
알렉스 로드리게스: 72타석 17안타 1홈런 4타점 23삼진 OPS .730
제이슨 지암비: 64타석 10안타 3홈런 5타점 21삼진 OPS .638
알폰소 소리아노: 53타석 7안타 0홈런 4타점 21삼진 OPS .343짐 토미: 51타석 7안타 4홈런 4타점 18삼진 OPS .790
배리 본즈: 43타석 11안타 1홈런 3타점 8삼진 OPS 1.064
라파엘 팔메이로: 42타석 7안타 0홈런 2타점 18삼진 OPS .515
매니 라미레즈: 41타석 6안타 0홈런 0타점 17삼진 OPS .400
토니 그윈: 36타석 11안타 0홈런 4타점 0삼진 OPS .676
제프 배그웰: 33타석 5안타 1홈런 5타점 9삼진 OPS .641
에드가 마르티네즈: 33타석 3안타 0홈런 0타점 11삼진 OPS .453
마이크 피아자: 27타석 10안타 6홈런 8타점 4삼진 OPS 1.523
새미 소사: 27타석 4안타 0홈런 2타점 15삼진 OPS .422
프랭크 토마스: 25타석 2안타 1홈런 2타점 11삼진 OPS .328
스즈키 이치로: 25타석 5안타 0홈런 1타점 2삼진 OPS .497
블라디미르 게레로: 21타석 4안타 1홈런 8타점 5삼진 OPS 1.048
켄 그리피 주니어: 18타석 1안타 0홈런 1타점 6삼진 OPS .233알버트 벨: 18타석 1안타 0홈런 1타점 7삼진 OPS .233
마크 맥과이어: 4타석 0안타 0홈런 0타점 1삼진 OPS .750

3. 그의 전성기와 평가

파일:나무위키상세내용.png   자세한 내용은 페드로 마르티네스/전성기 문서
번 문단을
부분을
참고하십시오.

4. 명예의 전당 입성

레드삭스 팬들은 물론 그와 상대하며 화려한 시대를 보냈던 양키스의 팬들마저도 이런 나이 든 페드로를 보며 눈시울을 붉히며 명예의 전당 입성을 기원했다. 헌액식에 가서 Who's your daddy를 외치며 기립박수를 보내겠다 이거지 과거 샌디 코팩스처럼 200승도 못거뒀지만 단기간에 전설은 아니고 레전드급 피칭을 선보이며 HoF에 간 케이스도 있고 페드로의 임팩트는 샌디 코팩스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못하지는 않아서 페드로의 전망은 밝았다.

지금 보면 사이영 상 3회에 평균자책점 1위만 5번 했던 선수에게 명예의 전당 첫 턴 가능성을 논했던 것이 우스워 보이지만, 그 때는 랜디 존슨, 그렉 매덕스 등 좋은 투수가 워낙 많았던 시대라 '첫 턴 입성은 어려울 것 같다.' '80%대 턱걸이할 것 같다.'라는 의견도 많았다. 하지만 결국 2015년 1월 6일 이루어진 기자단 투표에서 존슨, 스몰츠와 함께 첫해 명전 입성을 확정지었다.[33] 누적 성적이 딸려서 득표율은 91.1%로 빅유닛보다는 낮았지만 엄청난 단기 임팩트 덕에 득표율이 80퍼센트 초반인 스몰츠는 앞섰다. 식사를 하다가 소식을 접한 페드로는 도미니카 공화국기와 성조기를 양손에 쥐고 흔들면서 신나했고, "나는 절대 지름길을 택하지 않았다. 나는 부모님이 나에게 가르쳐준 방법만을 택했다. 나는 깨끗했다." 라는 자부심 넘치는 소감을 전했다.

2007년 쯤에 손윤 기자가 작성한 글에서는 페드로와 코팩스를 비교하며 페드로가 시대를 개발살낸 흠좀무한 먼닭임을 구구절절 읊었으며, 200승과 3000K를 명예의 전당 입성 여부를 가늠할 중요 포인트로 제시하였다. 1편. 2편. 3편. 여기서 특히 흥미로운 것은, 투수로서 HoF에 입성하는 중요 지표로서 200승 뿐만 아니라 3000K를 제시한 것인데, 실제로 2011년 현재 3000K를 돌파한 선수들은 모두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였거나 명예의 전당이 100%로 점쳐지고 있지만 약물과 구라 때문에 안 되는 케이스라는 점에서 충분히 일리가 있다.
파일:external/chronicle.augusta.com/14018623.jpg
7월에 열린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모자는 당연히 보스턴 레드삭스의 것을 쓰고 들어갔다. 보스턴 팬들의 환대는 그야말로 개국공신 수준.

이보다 앞선 2014년에는 로저 클레멘스, 노마 가르시아파라와 함께 보스턴 레드삭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되기도 했다. 2015년에는 쿠퍼스타운 입갤이 발표된 뒤에 로켓과 함께 명전에 가고 싶었는데... 하며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다.

4.1. 명예의 전당 통계

블랙잉크그레이잉크HOF 모니터HOF 스탠다드
페드로 마르티네즈 58 215 206 60
HOF 입성자 평균 40 185 100 50
career WAR7yr-peak WARJAWS
페드로 마르티네즈 84.0 58.2 71.1
선발투수 HOF 입성자 평균 73.9 50.3 62.1

5. 플레이 스타일

작은 체구+인버티드W+강속구+어린 시절 데뷔+많은 이닝으로 금방 무너지는 선수의 모든 조건을 다 갖추고 있었지만 생각보다 길게 활약하며 역사에 남을 퍼포먼스와 기록들을 보여줬다. 전성기 때는 구속, 공의 움직임, 제구력, 커맨드, 멘탈적인 측면까지 흠잡을 데 없는 완벽한 투수였다. 최전성기 때는 랜디 존슨의 구위와 그렉 매덕스의 제구를 합친 피칭을 한다는 평가를 들었다.

투수로서는 작은 180cm의 체격에도 불구하고, 로우 스리쿼터 스로형의 역동적인 투구폼[34]으로 공에 힘을 싣는다. 덩치에 비해 손이 매우 크고 손가락이 비정상적으로 길며 크게 휘어져있다.[35] 일반적으로 손이 작을수록 체인지업을 구사하기 유리한데 불리한 조건으로 역대 최고의 체인지업을 구사했다. 여기에 커브와 커터, 슬라이더까지 강한 위력을 갖고 있었다. 이 모든 걸 패스트볼을 던질 때와 같은 폼으로 던졌다. 볼 배합이나 제구 등 피칭 스타일 자체가 매우 공격적이라 위협구를 던지면서 1~2볼을 먼저 주고 시작하는 경우도 많았기 때문에 타자를 공격하는 투수라는 말을 들었다.

97마일까지 나오는 포심 패스트볼, 90마일 초중반대의 투심, 메이저 리그 역대 최고의 서클 체인지업, 리그 정상급의 커브, 슬라이더, 커터를 구사했다. 패스트볼은 존 가운데로 넣는 경우가 많았지만 바깥쪽 보더라인으로 꽂는 경우도 꽤 있었고 구속을 능숙하게 조절했다. 같은 경기에서 96마일과 88~86마일의 패스트볼을 던지며 타자를 교란시켰고 경기 초반에 빠르게/후반엔 느리게 이런 것도 없이 그냥 자기 마음대로 구속을 조절했다. 서클 체인지업은 마치 스플리터나 스크류볼 같이 타자 앞에서 뚝 떨어지며 헛스윙을 이끌어낸 마구[36].[37]체인지업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사실 서클 체인지업이란 구종은 패스트볼과의 구속차로 타자의 타격 타이밍을 흔드는 구질이기 때문에 헛스윙보다는 주로 타자의 배트 끝에 공이 빗맞게 만들어서 땅볼을 유도하는 구질이다. 그런데 페드로의 체인지업은 엄청난 낙폭으로 땅볼 대신 200K는 기본에 300K도 달성해버렸다.[38][39] 과연 외계인(...). 커트 실링의 말에 따르면, 공이 체인지업이라고 느낀 순간 타자는 이미 헛스윙을 하고 난 뒤라고(...). 보통 좌타자 상대로 쓰는 체인지업을 우타자들에게도 마구 던졌다. 존 바깥으로 나가는 척하면서 몸쪽으로 휘어들어오는 무브먼트는 프랭크 토마스처럼 역대급 선구안을 가진 타자들도 삼진으로 처리하는 원동력이었다. [40] 체인지업의 임팩트에 가려지지만 커브볼의 위력도 당대 최고였다. 1997년 올스타전에서 나온 스카우팅 리포트에는 페드로의 커브가 페드로에게 효과적인 탈삼진 수단이라 나와있었고, 실제로도 체인지업 못지않게 커브도 결정구로 많이 사용했다.
당대 최고의 마구였던 서클 체인지업
파일:external/197f9a20cb75b097027d3a5bf41d640089160b45613ae22a9ceeea1be9fccb8c.gif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괜찮은 투수였지만, 그의 전성기를 알고 있는 팬들로서는 한참 모자란 모습이었다. 전성기 시절에는 공의 위력 자체만으로도 타자들을 휘어잡을 수 있었다면, 부상이 잦아지며 구속이 감소함에 따라 점차 커맨드와 컨트롤로 게임을 진행하는 스타일이 되었다. 팬그래프에서 구속을 집계하기 시작한 2002년의 평속이 90.7마일이었고 이듬해부터는 평속이 89마일대로 떨어졌는데, 위기 시에는 순간적으로 95~96마일까지 끌어올리곤 했다. 어쨌든 저 빠르지 않은 평속으로 2002년 기준 이상(패스트볼 1000구) 선발 투수 중 패스트볼 헛스윙률이 메이저리그 전체 5위였다.[41]




지금 활동하는 투수들 중 투구폼이 가장 비슷한 인물은 워커 뷸러제이콥 디그롬이라고 할 수 있다. 하체의 움직임은 둘이 거의 동일한데 페드로는 이를 다저스의 옛 방식이라 표현했다. 상체 움직임도 비슷한데 차이가 있다면 페드로는 팔을 대각으로 움직이고 뷸러는 좀 더 수직에 가깝게 움직인다. 디그롬은 팔의 움직임까지 거의 똑같다. 아래 영상에서 페드로는 뷸러에게 동나이대의 자신보다 낫다며 칭찬했다.
[kakaotv(386102773)]

5.1. 써클 체인지업

파일:페드로 체인지업.01.gif
하락세가 시작된 2004년 ALCS 6차전에서 데릭 지터를 삼진으로 잡아냈던 모습.

6. 이모저모


파일:/image/316/2009/11/01/img_0106.jpg
파일:external/bbs.joinsmsn.com/20071010172455836.jpg
Karim García, who's Karim García? I have no respect for that guy. I don't have anything to prove to that guy. He needs to be forcing himself to come up to where I am, to my level. When you talk about Jeter, Bernie Williams, Paul O'Neill, guys like that that you really tip your hat, that you can understand. But guys like Karim García, what? So what? Who are you? Who are you Karim García to try to test Pedro Martinez, a proven player for ten years? That's what I don't understand. Why would I hit Karim García?

[44][45]
글로만 보기 부족하다면 인터넷에서 검색하기 바람. 이 인터뷰를 한 페드로가 도미니칸임을 생각하자. 이 정도면 진짜 네이티브 스피커를 넘어 말빨로 먹고 살 수 있는 정치인을 해도 모자람이 없는 수준이다. 심지어 중남미 선수를 상대하는 영어강사들은 페드로가 영어를 어떻게 배웠길래 이리도 잘하는지 분석하면서 영어 교육에 참고하기도 한다고. 흠좀무. 요새 도미니카 혹은 중남미 선수들이 바글바글하지만 영어를 못 배우다보니 여러 구단들이 골치를 썩이는 경우가 많은데, 미국 자치령 출신이라 영어를 웬만큼 한다는 푸에르토 리코 출신 선수들보다 더 뛰어난 영어 실력을 자랑한다는 점에서 굉장한 모범이 되고 있다.역시 외계인이다. 지구에 들어오기 전에 언어팩 이식받은듯
They beat me. They're that good right now. They're that hot. I just tip my hat and call the Yankees my daddy.[46][47]
카림 가르시아 사건에서도 그렇듯이, 이런 은유적인 표현을 인터뷰에 쓴다는 것은 그의 영어실력이 교양있는 미국인 수준까지 올라 왔다는 것이다. 페드로가 무표정한 모습으로 말을 할 때면 언제나 그를 둘러싼 기자단의 분위기가 싸늘해졌다.
파일:external/gregcookland.com/picPedroMartinezDC.gif
스미소니언 박물관에 전시된 유화.
파일:20200110_161209.jpg
뉴욕 메츠 시기 피규어(맥팔레인 MLB 시리즈 19)

뉴욕 메츠흑역사시절의 모형이 존재하기도 한다. (맥팔레인에서 나온 MLB 19시리즈 피규어 중 하나 똑같은 포즈에 보스턴 체이스 버전도 있고 이후에 색깔 놀이로 얼트 유니폼 버전도 있음 같은 회사에서 처음으로 정식 라이센스 출시한 MLB 1시리즈엔 페드로 전성기시절 버전도 있음 (보스턴 홈 유니폼 어웨이 유니폼, 빨간 상의 얼트버전, 몬트리올 서프라이즈 버전) 여담으로 맥팔레인 회사는 스폰을 창조한 토드 맥팔레인 만든 회사

7. 연도별 기록

역대 기록
년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WHIP ERA+ fWAR bWAR
1992 LAD 2 0 1 0 0 8 2.25 6 0 1 0 8 0.88 163 0.3 0.3
1993 65 10 5 2 14 107 2.61 76 5 57 4 119 1.24 146 1.6 2.9
년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WHIP ERA+ fWAR bWAR
1994 MON 24 11 5 1 0 144⅔ 3.42 115 11 45 11 142 1.11 124 3.2 2.2
1995 30 14 10 0 0 194⅔ 3.51 158 21 66 11 174 1.15 123 2.7 4.2
1996 33 13 10 0 0 216⅔ 3.70 189 19 70 3 222 1.20 117 4.9 3.8
1997 31 17 8 0 0 241⅓ 1.90 158 16 67 9 305 0.93 219 8.4 8.8
년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WHIP ERA+ fWAR bWAR
1998 BOS 33 19 7 0 0 233⅔ 2.89 188 26 67 8 251 1.09 163 5.6 7.2
1999 31 23 4 0 0 213⅓ 2.07 160 9 37 9 313 0.92 243 11.6 9.8
2000 29 18 6 0 0 217 1.74 128 17 32 14 284 0.74 291 9.4 11.7
2001 18 7 3 0 0 116⅔ 2.39 84 5 25 6 163 0.93 188 5.5 5.1
2002 30 20 4 0 0 199⅓ 2.26 144 13 40 15 239 0.92 202 7.4 6.4
2003 29 14 4 0 0 186⅔ 2.22 147 7 47 9 206 1.04 211 7.4 7.9
2004 33 16 9 0 0 217 3.90 193 26 61 16 227 1.17 124 4.8 5.5
년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WHIP ERA+ fWAR bWAR
2005 NYM 31 15 8 0 0 217 2.82 159 19 47 4 208 0.95 146 5.6 6.5
2006 23 9 8 0 0 132⅔ 4.48 108 19 39 10 137 1.11 98 2.2 0.8
2007 5 3 1 0 0 28 2.57 33 0 7 2 32 1.43 169 1.2 0.7
2008 20 5 6 0 0 109 5.61 127 19 44 6 87 1.57 75 0.1 -0.4
년도 소속팀 경기수 이닝 ERA 피안타 피홈런 볼넷 사구 탈삼진 WHIP ERA+ fWAR bWAR
2009 PHI 9 5 1 0 0 44⅔ 3.63 48 7 8 4 37 1.25 117 0.4 0.6
MLB 통산
(18시즌)
476 219 100 3 14 2827⅓ 2.93 2221 239 760 141 3154 1.05 154 82.5 83.9

[1] 1999년[2] 2000년[3] 2000년[4] 2006년에 획득. MARTINEZ ACES U.S. CITIZENSHIP[5] 한 이닝에서 3타자를 연속으로 삼구 삼진 처리하는 것. 원래의 영어 단어인 "Immaculate Inning"으로도 불린다.[6] 2000년 ERA+ 291, ERA- 35. ERA- 는 팬그래프에서 사용하는 툴로 평균자책(ERA)는 낮으면 우수한 투수라는 기본적인 상식에서 출발한다. 100이 리그 평균이고 ERA처럼 낮을수록 좋다.[7] 예전에는 데드볼 시대까지 합쳐도 1위였으나, 데드볼 시대인 1880년 팀 키프의 293 기록이 발견되면서 역대 2위로 밀려났다.[8] 흔히 샌디 코팩스, 드와이트 구든, 밥 깁슨과 함께 거의 무조건 거론된다.[9] 다른 2명은 랜디 존슨, 케리 우드[10] 삼진이 흔해진 2010년대 후반 들어서 K/9 10개 이상의 기록은 희소성이 많이 사라졌지만, 오늘날의 삼진 좀 잡는 투수들의 흔한 기록과 페드로, 랜디 존슨 시대의 삼진 기록은 비교를 불허하는 수준이다. 팬그래프에서 제공하는 K/9+(조정방어율 ERA+처럼 100을 평균치로 삼음. 조정 삼진율 정도로 생각하면 될 듯.)를 보면 K/9 13.20을 기록한 1999년 페드로는 212, 11.78을 기록한 2000년 페드로는 188를 기록했는데, 2019년 선발 투수 중 가장 뛰어난 탈삼진 기록 보유자이자 1999년의 페드로와 비슷하게 13개가 넘어가는 K/9를 기록한 게릿 콜이 154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참고로 K/9 9.67을 기록한 1998년 페드로의 기록이 151이다. 불펜 투수까지 합쳐도 K/9 16이 넘어가는 조시 헤이더가 기록한 186이 가장 높은 기록이다.[11] 두 부문 모두 커트 실링에게 뒤쳐진다. 실링의 K/BB는 3116K/711BB이고 페드로의 경우는 3154K/760BB.[12] 투표 결과는 대부분 1~5위가 페드로, 밥 깁슨, 드와이트 구든이 차지하는데 밥 깁슨의 1968년이나 드와이트 구든의 1985년조차도 페드로의 1999년과 2000년보다 높게 평가받지 못 한다.[13] 400이닝 이상. 페드로= 10.15 랜디= 11.03[14] 이 49가 비현실적인 것이 규정이닝을 충족하지 못한 기록들을 포함해도 2020년 8월 18일 기준으로 역대 4위다.[15] 역대 1위 1968년 밥 깁슨: .469, 3위 1995년 그렉 매덕스: .482, 4위 1968년 루이스 티언트: .495, 5위: 1981년 놀란 라이언 .496[16] 론 기드리는 1.743이다.[17] 선발이 아닌 투수도 포함하면 1981년 롤리 핑거스가 기록한 1.04가 있다. 이 기록은 최저 ERA 사이영상 수상이기도 하다. 다만 핑거스는 당시로써는 굉장히 많은 세이브 갯수인 26개나 기록하면서 수상한 마무리 투수였기에 선발투수로써만의 성적으로 수상한 페드로보다 평가는 낮다.[18] 당시 몬트리올 엑스포스에는 러스티 스타우브, 게리 카터, 안드레 도슨, 블라디미르 게레로 등 스타 타자는 많았지만 투수로써는 페드로가 거의 유일하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이다.[19] 1997년 197[20] 2013년 194, 2014년 197이고 2016년에는 ERA+ 237이었지만 149이닝밖에 안되어서 규정이닝 미달[21] 2017년 178[22] 2019년 179. 류현진도 2019년에 MLB 최고의 한해를 기록하며 조정방어율 179를 기록하였는데, 평균자책점 1위 타이틀을 얻긴 했지만 2.32라는 그렇게 높지 않은 ERA를 가지고 2010년대를 지배했던 슈어저, 벌랜더, 슈어져 급으로 조정방어율이 높은 이유는 2019년이 사무국에 장난질로 인해 공인구 반발력에 문제가 생겨서 페드로가 뛰었던 약물시대급 타고투저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당장 2019년에 메이저 리그 단일 시즌 통산 최다 홈런 기록, 홈런더비 최다홈런, 신인선수 최다홈런 등등 여러가지 타격 기록이 갱신됐고, 2018년에만 해도 양대리그에 존재했던 1점대 ERA 투수들이 사라지고 2019년에는 2점대 투수도 손에 꼽는 일이 생기고 말았다. 그리고 심지어 류현진은 8월에 4경기 연속으로 털려나가기 전까지 ERA 1.54를 기록했는데 이때 조정방어율이 무려 284였다(...) 2019년급의 타고투저리그에서 저런 ERA를 시즌내내 유지못하고 중간에 계산한 조정방어율이 284인데, 하물며 약쟁이들 상대하면서 291으로 시즌을 마감한 페드로는 사람이 아니다.[23] 2020년에 각각 281, 276, 224, 221이 나왔다. 물론 공식기록들이긴 하지만 140~162이닝이 규정 이닝으로 정해진 지 수십년이 지나온 시점에서 그 시즌만 특별히 60이닝을 규정 이닝으로 하여 나온 기록들을 3배 이상의 이닝으로 달성한 기록들과 동일하게 평가하기 어렵다.[24] 페드로 데뷔년도[25] 190 이상[26] 1~13위 중에서 1911년 이후 기록은 페드로뿐이다. 14위인 1984년 드와이트 구든부터 19위인 1968년 밥 깁슨까지 또 1900년대 인물들만 있다. 이 다음 나오는 1911년 이후 인물이 25위인 2014년 클레이튼 커쇼다.[27] 이건 100이 평균이고 숫자가 적을수록 좋다.[28] 1~20위의 평균 이닝은 5,000이닝 정도 된다.[29] 1000이닝 이상 투구한 투수 중 3위이다. 1위는 전업 마무리 투수인 마리아노 리베라, 2위는 클레이튼 커쇼, 참고로 2019시즌이 끝난 31세 커쇼의 ERA+는 157이지만, 31세 페드로는 당시 175를 기록했다.[30] 타격 WAR 제외. fWAR은 역대 투수 중 15위, bWAR은 17위에 해당하는 기록.[31] 호나우딩요는 생긴 것도 외계인을 연상시키는 느낌이 있었고 사람들도 그렇게 생각했지만, 젊은 시절 페드로는 나름 준수하게 생겼고 전성기 때 단정한 스타일이어서 생긴 게 외계인이란 얘기는 없었다.[32] 참고로 스페인어에서 h와 j는 거의 묵음처리가 난다. --특히 j 발음은 뻘플의 소재이기도(...) 그것 때문에 발음이 개그화 되었을지도...[33] 크렉 비지오도 3수 끝에 함께 입성[34] inverted-W 계열의 딜리버리다. 혹자들은 이런 투수들을 보며 채찍을 휘두르는 듯 하다고들 하는데, 페드로가 키를 키우고 양말을 올려 신는 것을 그려보면 그것은 바로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스트라스버그가 데뷔한 2010년 경기에서 사람들의 감상평 중엔 '페드로가 돌아왔다'는 게 많았다. 후에 페드로 본인은 이 투구폼은 다저스가 자팀 투수들에게 가르치는 전통적인 투구폼이라고 하며, 자신도 이 투구폼을 다저스 시절에 배운 것이라고 밝혔다.[35] 자기보다 덩치가 더 큰 트레버 바우어의 손을 덮는다.[36] 상대한 타자들에 따르면 홈플레이트에서 누군가 공을 살짝 잡았다 놓는 느낌이었다고 한다.[37] 한때 팀메이트였던 김선우가 페드로가 체인지업을 던지는 방법을 방송에서 알려준 적이 있는데, 보통 선수들과 다르게 새끼손가락까지 모두 이용해서 스핀을 먹인다고 한다. 이게 정말 따라하기 힘들다고.[38] '춤을 춘다'고 표현되기도 했던 무브먼트 때문에 간과되기도 하지만 페드로의 체인지업은 고전적인 의미로도 모범적이었다. 패스트볼과의 구속 차이가 10마일을 훌쩍 넘었기 때문.[39] 200K 이상을 잡은 시즌이 총 9번이고 그 중 300K를 넘긴 시즌은 2번이다.[40] 2000년 7월에 있었던 화이트 삭스 전에서 토마스를 삼진으로 잡는 것은 명장면.[41] 어디까지나 비교적 빠르지 않은 구속일뿐, 당시 시대와 비교하면 02년까지는 준수한 패스트볼 구속이었다. 02 MLB 평균구속이 88~89마일 사이였던걸 감안하면 속도로 압도하는 수준까지는 아니어도 평균 이상의 파워피처였다. 이후부터 본인의 평속이 하락하고, MLB 평속은 꾸준히 증가하면서 느린 패스트볼을 가진 투수가 된 것.[42] 스페인어로 표트르 대제. 사실 이것도 영어권에선 생소하고 스페인어를 쓰는 히스패닉들에게나 통하는 닉네임.[43] https://www.mlb.com/news/players-who-fans-love-to-hate[44] 도대체 카림 가르시아가 누구냐? 난 그를 존중해 줄 이유가 없다. 그에게 뭔가 증명해 보일 필요도 없다. 오히려 그가 스스로를 단련해서 내가 있는 곳, 내 레벨까지 올라와야 할 거다. 데릭 지터, 버니 윌리엄스, 폴 오닐, 그런 선수들은 리스펙트한다. 그런데 뭐, 카림 가르시아? 뭐 어쩌라고? 누구냐? 카림 가르시아가 도대체 누구길래 메이저리그에서 10년동안 실력을 증명한 페드로 마르티네즈를 시험하려 하는 거냐?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내가 왜 카림 가르시아에게 빈볼을 던진단 말인가?[45] 간단히 해석해 보면 '나는 이미 10여 년을 빅리그에서 검증받은 선수인데, 카림 가르시아같은 애송이에게 일부러 빈볼을 던질 이유도 없지만, 또 실수해서 맞췄다고 해서 뭐 어쩌라고? 짬밥이 데릭 지터, 버니 윌리엄스, 폴 오닐 정도 되면 나도 리스펙트하겠지만.' 왜 '너같은 듣보를 이 몸이 굳이 상대해야 하나' 라는 뉘앙스가 전체적으로 깔려있는, 매우 시니컬한 내용이다.[46] 이 인터뷰 이후 2004 ALCS 2차전에서 페드로를 상대할 때와 7차전에서 승부가 많이 갈린 상황에 페드로가 자신감을 회복하는 차원에서 나왔다가 실점을 하면서 양키스 팬들이 마지막 희망으로 처절하게 Who's your daddy를 외친 장면은 아직도 두 팀간의 명승부에서 손꼽히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여담으로 레드삭스 팬들은 이런 챈트에 "Who's your Papi?"로 대응했다.[47] 훗날 페드로 본인은 인터뷰에서 이 말을 한 게 후회스럽다는 뉘앙스의 말을 남겼다.[48] 다만 후술했듯 결국 90%가 의도적이었다는 것 자체는 사실이기에 딱히 번역 미스라고 보기는 힘들다. 뒤 발언을 잘라먹어서 그렇지...[49] 2009년 도미니카 공화국의 한 언론이 발표한 도핑 테스트에서 양성반응을 보인 103명의 리스트에 그 이름이 들어가 있었다는 점을 볼 때 의심스러운 점이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비공식적인 확인이라는 점에서 공신력이 있는 이야기는 아니다. 찌라시 수준도 안되는 리스트라는 것이 정설이다. 페드로도 강하게 부정했다.[50] 함께 배터리를 이뤘던 제이슨 배리텍도 김선우를 '어린 녀석이 씩씩하게 던진다'며 칭찬했다고 한다.